르노삼성 `2018 SM3 Z.E.` 사전계약..최장 213km 달린다
르노삼성 `2018 SM3 Z.E.` 사전계약..최장 213km 달린다
  • 지피코리아
  • 승인 2017.11.02 16: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년형 SM3 Z.E. 사전계약 실시..내외관 디자인과 상품성 개선

르노삼성자동차는 주행거리를 213km로 향상시킨 전기차 'SM3 Z.E. 2018년형' 모델의 사전계약을 실시한다고 2일 밝혔다.

2018년형 SM3 Z.E.는 1회 충전 시 주행거리가 동급 준중형 전기차 중 가장 긴 213km를 자랑하는 동시에 배터리 용량을 무게 증가 없이 기존보다 63% 높은 35.9kWh로 증량시켰다. 1일 평균 주행거리인 40km 기준으로 1회 충전으로 약 5일간 주행이 가능하다.

외관은 크롬라인과 글로시 블랙 라디에이터 그릴로 더욱 고급스럽게 업그레이드 됐다. 바디 색상 또한 ‘어반 그레이’ 컬러가 신규 적용되어 솔리드 화이트, 울트라 실버, 클라우드 펄 등을 포함해 총 4개의 컬러를 선택할 수 있다.

실내 역시 알루 브러시드 패턴 그레인과 블랙 매트 페인트가 인테리어에 적용되어 고급스러움을 더했으며, 가죽 시트 커버링 디자인 또한 개선했다.

특히 2018년형 SM3 Z.E.의 고급형인 RE 트림에는 더 넓어 보이고 아늑한 분위기를 연출하는 플래티넘 그레이 가죽시트와 투톤 인테리어가 적용됐다.

아울러 2018년형 SM3 Z.E.는 충전 시 히터 작동 기능을 추가해 동절기에 충전 중에도 탑승중 히터를 작동시킬 수 있다.

또한 이번 2018년형 SM3 Z.E. 출시와 함께 배터리 용량 70% 보증 조건을 기존 7년 이내 혹은 주행거리 14만km이하에서 8년, 16만km로 각각 강화했다.

서비스센터도 전국에 전기차 파워트레인 전문 45개, 전기차 일반 정비점 188개소를 포함해 총 233개 전기차 AS 네트워크를 확보했다. 가격은 오는 23일 열리는 대구 전기차 엑스포에서 공개된다.
 
/지피코리아 최영락 기자 equus@gpkorea.com, 사진=르노삼성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