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 차세대 글로벌 소형차, GM DAEWOO 부평공장에서 첫 생산
GM 차세대 글로벌 소형차, GM DAEWOO 부평공장에서 첫 생산
  • 지피코리아
  • 승인 2010.10.04 10: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엠대우오토앤테크놀로지(이하 GM DAEWOO)는 2010 파리모터쇼에서 소개된 GM의 차세대 글로벌 소형차 시보레 아베오(Chevrolet Aveo)를 GM DAEWOO 부평1공장에서 생산, 내년 상반기 한국에서 첫 선을 보인다.

차세대 글로벌 소형차 양산 모델은 올해 1월 북미 국제 오토쇼(디트로이트모터쇼 : North American International Auto Show)에서 ‘시보레 아베오 RS 쇼카(Chevrolet Aveo RS show car)’라는 컨셉트카로 세계 무대에 처음 공개된 바 있다.

이 차량은 GM의 글로벌 경차 및 소형차 개발본부인 GM DAEWOO가 디자인과 연구 개발을 주도했으며, 내년 상반기 한국 시장을 필두로 이후 전세계 시장에서 출시될 예정.

이와 관련, GM DAEWOO 마이크 아카몬(Mike Arcamone) 사장은 “전 세계적으로 소형차의 수요가 급증하는 가운데 GM의 차세대 글로벌 소형차를 GM DAEWOO 부평공장에서 첫 생산하고, 한국에서 제일 먼저 판매하게 된 것은 GM DAEWOO 뿐 아니라 협력업체와 고객들에게도 매우 기쁜 소식”이라고 말했다.

또 “현재 100% 가동되고 있는 군산, 창원, 보령공장에 이어 내년 상반기에 GM의 차세대 글로벌 소형차까지 부평공장에서 생산되면 부평2공장의 월드 클래스 럭셔리 세단 ‘알페온’과 함께 부평공장의 가동률을 현격히 높이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아베오 새 모델은 이번 파리모터쇼에 공개될 7인승 MPV 올란도(Orlando), 크루즈(Cruze) 해치백, SUV 캡티바(Captiva)와 함께 시보레 브랜드가 세계 최초로 선보인 신차 중 하나.

시보레 아베오 신 모델

아베오 새 모델은 기존 모델(젠트라, 젠트라엑스) 보다 길이와 폭이 커지면서 동급 최대의 실내 공간과 화물 적재 능력을 확보했다.

디지털 속도계와 아날로그 RPM 게이지가 조화를 이룬 모터사이클 스타일의 계기판은 독창적인 실내 디자인을 연출하며, 센터 콘솔에 숨겨진 블루 무드 조명은 운전석과 동반석 대시보드를 중심으로 도어를 따라 흐르면서 고급 마감재로 처리된 실내를 은은하게 감싼다.

한편, 아베오 새 모델은 스포티한 차량 특성에 어울리는 즉답식 핸들링과 함께 BFI(Body Frame Integral: 차세 상부와 프레임 일체형 설계) 시스템으로 최고 수준의 차체 비틀림 강성을 확보했다.

아베오 새 모델은 가변 밸브 타이밍(VVT: Variable Valve Timing)과 디젤 엔진에 적용되는 커먼레일 연료분사방식(Common Rail Fuel Injection) 등 최신 엔진 제어 기술을 적용한 다양한 종류의 디젤 엔진과 4기통 가솔린 엔진을 장착하고 세계 시장에서 판매될 계획.
[GM DAEWO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