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사회공헌 `주니어 공학교실` 사내강사 교육
현대모비스, 사회공헌 `주니어 공학교실` 사내강사 교육
  • 지피코리아
  • 승인 2018.03.23 10:4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모비스가 직원 재능기부로 진행하는 주니어 공학교실에서 올해 강사진으로 활동할 사내 직원 83명을 선발하고, 이들을 대상으로 강사 양성교육을 실시했다고 23일 밝혔다.

현대모비스 주니어 공학교실은 ‘아이들에게 과학을 돌려주자’는 슬로건으로 어린이 과학 꿈나무를 양성하는 실습형 과학 수업이다. 현대모비스 임직원 강사들이 초등학교 4~6학년으로 이루어진 학급의 ‘1일 선생님’이 되어 그날의 주제에 맞는 과학 원리를 소개하고 이를 응용한 과학 창작물을 학생들과 함께 만든다. 2005년부터 14년째 직원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운영되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올해 전국 사업장 근처 12개 초등학교에서 4월부터 11월까지 총 6회 주니어 공학교실을 실시한다. 재능기부를 펼칠 강사진은 본사와 연구소를 포함해 진천∙충주∙천안∙창원∙울산 공장 등 국내 주요 사업장에서 선발됐다.

선발된 직원 강사들은 교습능력을 키우기 위한 별도의 교육을 받는다. 올해 강사 교육은 한국공학한림원과 한양대 청소년과학기술진흥센터 소속 연구원들이 맡았다. 직원들은 ‘태양광으로 굴러가는 자동차’, ‘온도 차에 의해 돌아가는 회전목마’, ‘흔들면 전기가 생기는 탬버린 충전기’ 등의 주요 수업 과정과 이에 적용한 과학 원리 등을 포함한 강사 교육을 마쳤다.

현대모비스는 지난해에 처음으로 전 직원을 대상으로‘주니어 공학교실 교재 공모전’을 개최한 바 있다. 업계 신기술을 활용해 다양한 주제의 초등학생 대상 과학 교재를 만들자는 취지다. 공모전에서 선정된‘스마트폰으로 조종하는 미니카’아이템은 올해 모터쇼, 전시회 등에서 시범적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지피코리아 최영락 기자 equus@gpkorea.com, 사진=현대모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