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21:9 모니터, 사진·영상전문가 선정 `최고 모니터`
LG전자 21:9 모니터, 사진·영상전문가 선정 `최고 모니터`
  • 지피코리아
  • 승인 2018.04.19 15:4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전자의 21:9 화면비 5K급 모니터가 19일 최고 권위 사진·영상 전문가 협회인 `TIPA로부터 최고 모니터(Best Photo Monitor)’로 선정됐다. 

TIPA(Technical Image Press Association)는 5대륙 16개국을 대표하는 사진·영상 전문 매체들로 이뤄진 단체로, 매년 혁신성, 기술, 디자인, 편의성 등을 평가해 사진·영상 분야 최고 제품을 선정한다. 

21:9 화면비 ‘LG 울트라와이드 나노 IPS 모니터(모델명: 34WK95U)’는 5K급(5,120X2,160)해상도를 갖췄다. 화소 수가 1100만 개가 넘는다. 830만개 수준인 4K 모니터보다도 30% 이상 세밀한 표현이 가능하다. 

LG전자는 이 제품에 나노미터(nm) 단위 미세 분자를 활용한 ‘나노 IPS’ 패널을 적용했다. 미세 분자들은 부정확한 색을 제거한다. 이를테면, 빨간색을 표현할 때 섞이는 노란색과 주황색을 흡수한다. 사진, 영상 전문가들은 의도한 그대로 색상을 표현할 수 있다. 

21:9 화면비 모니터는 2013년 글로벌 시장규모가 11만대였으나 지난해 12배가 넘는 134만대로 성장했다. LG전자는 지난해 세계 21:9 모니터 시장에서 판매량 점유율 1위를 차지했다. 2013년부터 2017년까지 5년 연속 1위다.

장익환 LG전자 IT사업부장(상무)는 “탁월한 경험을 제공하는 ‘LG 울트라와이드 나노 IPS 모니터’로 프리미엄 시장 지배력을 더욱 강화할 것” 이라고 밝혔다.

/지피코리아 김기홍 기자 gpkorea@gpkorea.com, 사진=LG전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