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i30 N TCR, 뉘르24시 최고성적..'N시리즈 성공시대'
현대 i30 N TCR, 뉘르24시 최고성적..'N시리즈 성공시대'
  • 김기홍
  • 승인 2018.05.14 2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 'N시리즈'가 고성능차의 아성을 차곡차곡 쌓아가고 있다.

현대자동차 ‘i30 N TCR’은 지난 WTCR 경주대회 우승에 이어 지난 12~13일 독일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레이스(ADAC Zurich 24h Race)’에서 35위와 58위로 최고 성적을 기록했다.

‘i30 N TCR’ 경주차 2대를 출전시킨 현대차는 비가 내린 악천후에서 아우디 RS LMS, 세아트 Cupra TCR 등 총 150대의 차량과 어깨를 나란히 하며 완주 106대 안에 든 것은 물론이고, 역대 최고 성적을 냈다. 지난해 ‘i30 N’으로 출전해 기록한 50위보다 15단계 상승한 것.

특히 ‘i30 N TCR’이 속한 TCR클래스에는 9대가 출전한 가운데 각각 2위와 4위에 해당하는 성적으로, TCR 경주차를 새로 런칭한 '새내기' 입장에선 놀라운 성과다.

현대차는 이번 대회에 총 8명(1대에 4명 탑승)의 드라이버를 출전시켰으며, 그 중 현대차 남양연구소 김재균 연구원(전력제어개발팀)이 경주에 직접 참여해 극한상황에서도 견디는 ‘i30 N TCR’의 실체적인 주행성능과 내구성을 경험했다.

현대차는 지난 2016년과 2017년 대회에는 첫 고성능 모델인 ‘i30 N’을 양산 전 테스트 목적으로 출전시켜 완주한 바 있으며, 첫 판매용 경주차 ‘i30 N TCR’로 3년 연속 완주에 성공해 성능을 입중했다. 또 ‘i30 N TCR’은 앞서 출전한 '2018 WTCR(World Touring Car Cup)'에서3차전까지 총 5번 우승을 달성하기도 했다.

'i30 N TCR'은 ‘i30 N’을 기반으로 개발된 현대차 최초의 판매용 경주차로, 2.0터보 직분사 엔진과 6단 시퀀셜 변속기를 채택해 정통 경주차의 성능을 갖췄다. 

현대차 고성능사업부 토마스 쉬미에라 부사장은 “현대차는 N의 슬로건인 ‘Feel the feeling’에 따라 고객의 감성을 만족시킬 수 있는 고성능차를 개발하고 있다”며, “모터스포츠를 통해 얻은 경험과 데이터를 활용해 서킷 주행의 즐거움을 일상 주행에서도 느낄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피코리아 김기홍 기자 gpkorea@gpkorea.com, 사진=현대차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