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하만 카돈' 브랜드 첫 선 `명품 사운드바` 나온다
'삼성-하만 카돈' 브랜드 첫 선 `명품 사운드바` 나온다
  • 김기홍
  • 승인 2018.08.15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운드바 세계 1위인 삼성전자와 명품 오디오 브랜드인 하만 카돈이 협력해 만든 사운드바가 처음 출시된다.

'삼성-하만 카돈' 브랜드로 처음 선보이는 플래그십 사운드바 'HW-N950'은 '돌비 애트모스' 기술을 탑재해 네 개의 스피커만으로 일반 가정 환경에서 즐길 수 있는 최대 채널인 7.1.4 음향을 구현하는 것이 특징이다.

HW-N950은 8월말 한국과 미국 시장을 시작으로 유럽, 호주, 동남아, 중남미 등 전세계 30여개국에서 판매될 예정이다. 가격은 180만원.

이번 신제품은 ▲사운드바 본체 ▲우퍼 스피커 ▲2개의 후방 스피커로 7.1 채널을 구성하고, 소리를 반사하는 방식으로 천장에 4 채널 소리를 구현해 비행기가 실제 머리 위로 지나가는 듯한 입체적이고 생동감 넘치는 음향을 즐길 수 있다. 

뿐만 아니라 DTS사의 DTS:X 기술이 추가돼 사실감 넘치는 음향을 구현했으며, 본체 측면에 스피커를 추가해 현장감을 강화했다.

추종석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전무는 "65년 전통의 오디오 브랜드 하만 카돈과의 협업으로 삼성 TV와의 완벽한 연결성과 최상의 음향을 겸비한 사운드바를 출시하게 됐다"며, "'삼성-하만 카돈'의 새로운 브랜드는 사운드와 디자인까지 모든 장점을 원하는 소비자들을 100% 만족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지피코리아 김기홍 기자 gpkorea@gpkorea.com, 사진=삼성전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