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콘 2018 태국’, 4만2000 한류 팬 환호 속 성료
‘케이콘 2018 태국’, 4만2000 한류 팬 환호 속 성료
  • 지피코리아
  • 승인 2018.10.02 14: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융복합 콘텐츠 커머스 기업 CJ ENM이 동남아시아 지역 최초로 개최한 ‘KCON 2018 THAILAND(케이콘 2018 태국)’가 이틀간 태국 방콕 임팩트 아레나(IMPACT ARENA)에서 4 2천 한류 팬들의 환호 속에 마무리됐다.

KCON 2018 THAILAND’에 참석하는 아티스트 라인업이 공개되자 현지 팬들은 열띤 호응을 보냈고 빠른 시간 내에 콘서트 전석이 매진돼 추가 티켓을 판매하기도 했다. KCON의 태국 개최 소식이 전해진 뒤 공식 SNS 계정의 팔로워 수는 두 배로 늘었고, 특히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의 팔로워 수는 한 달 사이 10배 이상 증가했다. ‘KCON 2018 THAILAND’와 관련된 콘텐츠의 조회 및 노출, 공유 횟수 등이 도합 4천만건 가량에 이르는 등 소셜미디어 상에서도 폭발적인 반응을 보이며 태국 내 한류 팬들은 동남아시아 지역에서는 최초로 진행되는 KCON에 대한 기대감을 감추지 못했다.

현지 시간으로 9 29일과 30, 양일간 개최된 엠카운트다운 무대에는 청하, 프로미스나인, (여자)아이들, 골든차일드, 갓세븐, 몬스타엑스, 네이쳐, 펜타곤, 스트레이 키즈, 선미, 더 보이즈, 더 이스트라이트, 바시티, 워너원이 올라 관객들을 열광케 했다. 아티스트들은 이와 같은 열기에 화답하기 위해 선배 가수들의 레전드 퍼포먼스를 자신만의 색깔로 재연한 스페셜 스테이지를 통해 KCON을 찾은 팬들에게 잊지 못할 추억을 선사했다.

또한 전 세계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K-Pop 아티스트 중 태국인 멤버인 2PM 닉쿤, GOT7 뱀뱀, (여자)아이들 민니가 스페셜 MC로 나서 유창한 한국어와 태국어를 뽐내며 능숙한 진행을 선보였고, 태국판쇼미더머니에서 큰 사랑을 받았던 우승자 나이나와 TOP3안에 들었던 직쏘, 토사칸이 프로미스 나인의 지원과 함께 콜라보 무대를 준비하는 등 한국과 태국 양국간의 특별한 문화 교류의 장이 펼쳐졌다. 태국 팬들의 뜨거운 함성과 아티스트들의 열정적인 퍼포먼스로 더욱 특별해진 ‘KCON 2018 THAILAND’ 무대는 오는 10 11() 저녁 6 Mnet ‘엠카운트다운에서 방송된다.

뿐만 아니라 자신이 좋아하는 K-Pop 아티스트와 함께 게임이나 이벤트를 즐기며 더욱 가까이서 소통할 수 있는 토크쇼와 미니 팬미팅 등 다양한 프로그램도 마련됐다. 청하와 몬스타엑스의 토크쇼는 현지 유명 라디오 채널인 ‘TofuPop’을 통해 생중계될 정도로 현지 언론에서 많은 관심을 보이기도 했다. 이번 KCON에는 아티스트들의 열성적인 팬들이 모여 자발적으로 자신의 좋아하는 가수를 홍보하고 팬들끼리 콘텐츠를 만들 수 있는팬클럽 부스가 신설됐다. 더 보이즈와 더 이스트라이트는팬클럽 부스에 깜짝 방문해 사인회와 특별한 버스킹 무대를 선보여 팬과 아티스트간 색다른 교감의 자리가 만들어졌다. KCON은 이처럼 신예 아티스트들에게 더 많은 해외 팬들과 만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하고 이들의 글로벌 무대 진출을 돕는 교두보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한편, KCON CJ ENM 2012년부터 햇수로 7년째 개최하고 있는 세계 최대 규모의 K컬쳐 페스티벌로서 K-POP 콘서트를 비롯, 드라마, 뷰티, 패션, 음식 등 한국의 다양한 라이프스타일 콘텐츠를 해외 팬들에게 전파해왔다. 특히 신인 및 중소기획사 소속 아티스트들을 해외에 소개하고 글로벌 진출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도록 돕는 상생 플랫폼으로 자리잡은 KCON은 북미, 아시아, 중동, 유럽, 중남미, 오세아니아 등지에서 총 82 3천명의 누적 관람객을 기록했다. 2018년에는 일본, 미국 뉴욕, LA를 거쳐 동남아시아 지역 최초로 태국에서 이틀간 개최돼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지피코리아 뉴스팀 news@gpkorea.com, 사진=CJ ENM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