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젤차 추방 초읽기" 독일 중국 강력한 방침 추진중
"디젤차 추방 초읽기" 독일 중국 강력한 방침 추진중
  • 지피코리아
  • 승인 2018.10.05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일과 중국이 디젤차 추방에 적극 나서고 있다.

독일은 디젤차를 가솔린이나 친환경 차로 바꾸면 700만원을 지원한다. 중국은 베이징 도심으로 디젤차 진입을 막는다고 외신들은 4일 밝히고 있다.

독일의 경우 정부가 나서서 적극 개입한다. 대연정 내각이 머리를 맞대 새 차량 구입비 보조와 하드웨어 개량 지원을 하기로 결론을 내렸다.

독일정부는 차량 구입비의 감면이나 하드웨어 개량에 대한 비용을 자동차 제조사들이 부담하도록 한다. 정부는 공공기관이 운영하는 쓰레기차 등의 개조에만 세금을 들인다.

이에 독일의 메이커 벤츠 BMW 폭스바겐은 하드웨어 개량에 부담스러워 한다. 유로4, 유로5 엔진을 유로6의 현행 기준에 맞추는 하드웨어 개선에 많은 시간과 인건비가 들어가기 때문이다. 또한 엔진개조에 따른 부작용이 크기 때문.

중국은 수도인 베이징에 진입하는 차량을 가장 철저히 관리하는 나라다. 이미 디젤차는 도심에 진입을 금지시켰고, 오래 전부터 차량 번호판을 철저히 관리해 차량 증가를 막고 있다.

대신 친환경 브랜드인 중국의 BYD와 미국의 테슬라는 적극 생산 및 등록하게 한다. 중국은 올해 등록된 10만개 자동차 신규 번호판 가운데 6만대는 전기차에, 4만대는 가솔린차에 배정했다는 것만 봐도 이해되는 대목이다.

중국 수도인 베이징 내부엔 외곽순환도로가 무려 6개가 있는데, 이 내부로는 화물차도 진입하지 못하도록 하겠다는 방침도 내놓은 바 있다. 트럭을 사용할 일이 없도록 만들겠다는 의지와 일맥상통한다.

/지피코리아 김기홍 기자 gpkorea@gpkorea.com, 사진=테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