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5번째 서킷 ‘포천 레이스웨이’ 출범..`그레이드4 친환경 힐링서킷`
국내 5번째 서킷 ‘포천 레이스웨이’ 출범..`그레이드4 친환경 힐링서킷`
  • 김기홍
  • 승인 2018.11.16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에 두번째 정식 자동차서킷인 '포천 레이스웨이'가 개장을 앞두고 있다.

전국에서 5번째 자동차경주장이자 수도권에는 용인서킷 이후 두번째 서킷이다. 용인 스피드웨이와 동일한 수준인 서울에서 1시간 내외 접근성을 가졌다.

2015년 11월에 설립된 (주)레이스웨이(대표: 장순호, 류주경)는 포천시가 추진중인 한탄강 주변 홍수터개발 사업의 일환으로 지난 3년 간 포천시의 행정적인 지원과 협력으로 각종 인허가를 득하였으며, 최근 시설공사를 마무리하고 본격적인 운영을 준비 중이다.

2017년 구리-포천고속도로의 개통으로 서울 및 수도권에서 1시간 내외의 접근성을 갖춘 포천 레이스웨이는 국내 베테랑드라이버 출신인 장순호 대표가 한국인 최초로 직접 트랙을 설계하였고 국내외 서킷의 다양한 사례 분석를 통해 전문성과 실용성을 강조한 다목적 서킷이다. 

●국제공인기준 그레이드4 수준 '포천 천혜의 자연속 서킷'

포천 레이스웨이는 국제공인기준 그레이드4 수준에 이르는 시설물을 갖췄다. 총 길이 3.159km의 포천 레이스웨이는 도로폭 11미터, 19개 코너, 고저차 9m 의 테크니컬 트랙으로 목적에 따라 4개 코스로 분할하여 사용이 가능하다.

부대시설은 약 5천평 규모의 드라이빙 교육장 및 다목적 공간인 패독, 12개의 피트와 관제시설을 갖췄고 카트, 오프로드, 웨트(WET) 상설프로그램, 스노우&아이스 드라이빙 등을 체험할 수 있는 다목적 서킷으로서의 면모를 선보일 예정이다.

국내 최초 특허를 받은 PVC 가드레일 설치로 안전성 면에서도 최신의 시설로 평가받는다.  

포천 레이스웨이의 건설 컨셉은 스페인의 국립공원 내 멋진 자연경관 속에서 드라이빙을 즐기는 아스카리 서킷에서 영감을 받았다. 또한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소형트랙들이 즐비한 일본의 사례 등을 적극 적용하여 천혜의 자연환경을 배경으로 다양한 체험과 레포츠를 즐길 수 있는 대중적이고 친환경적인 힐링서킷을 목표로 건설되었다.

실제로 레이스웨이는 구리-포천고속도로를 이용해 서울 및 수도권에서 1시간 내외의 접근성을 갖췄고, 천혜의 자연환경을 배경으로 방문객들이 다양한 체험과 레포츠를 즐길 수 있도록 대중성을 높이고 포천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육성하겠다는 방침이다.

●모터스포츠 그리고 다양한 레저스포츠, 엔터테인먼트 공존

장순호 대표는 25년 경력의 드라이버로 XTM드라이빙스쿨, 트렉데이, K-Drift 대회 등을 개최한 경험을 바탕으로 고객들의 니즈를 적극 반영할 생각이다. 류주경 공동대표는 엔터테인먼트 기획사, 프로레이싱팀인 팀106 레이싱팀 운영경험을 바탕으로 다양한 포테인먼트 프로그램을 열겠다는 방침이다.

이에 1년간 총 72일(매월 6일)동안 자유롭게 트랙을 이용할 수 있는 연간 시즌권을 발행할 계획이다. 또 국내 정상급 드라이버들이 직접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교육을 담당하는 드라이빙 아카데미를 마련하고, 주변 캠핑장과 연계한 1박 2일 드라이빙 캠프와 드라이빙 익스피어리언스데이 등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자동차 프로그램 개발에 나선다.

포천 레이스웨이는 비둘기낭 폭포, 아트밸리, 국립수목원, 산정호수, 구라이골 캠핑장 등의 포천지역의 관광명소가 인접해 있다. 2019년에는 레이스웨이와 연결되는 한탄강 출렁다리가 개통 예정으로 모터스포츠 뿐 아니라 마라톤, 드론, 자전거 대회 개최까지 연계된다. 

특히 친환경 차세대 이동수단으로 주목 받고 있는 퍼스널 스마트 모빌리티를 활용한 체험 공간까지 레저와 여가를 동시에 즐길 수 있는 포천시 만의 차별화된 레포츠 문화공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지피코리아 김기홍 기자 gpkorea@gpkorea.com, 사진=포천레이스웨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