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수가 돌아왔다!’ 유승호-조보아, 드디어 이뤄진 ‘재회 키스’
‘복수가 돌아왔다!’ 유승호-조보아, 드디어 이뤄진 ‘재회 키스’
  • 지피코리아
  • 승인 2019.01.01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BS ‘복수가 돌아왔다’ 유승호-조보아가 화려한 조명을 배경으로 ‘달달 재회 키스’를 선보인다.

유승호-조보아는 SBS 월화드라마 ‘복수가 돌아왔다’에서 각각 ‘이슈 남’이 되어 복수를 위해 설송고로 돌아온 강복수 역, 복수의 첫사랑이자 설송고 교사인 손수정 역을 맡았다.

무엇보다 지난 11, 12회 방송분에서는 계속되는 오해로 엇갈리기만 하던 복수(유승호)와 수정(조보아)이 결국 9년 전 해묵은 오해를 털어내며 서로에게 다가서는 모습으로 뭉클함을 선사했다. 수정이 복수에게 9년 전 전하지 못했던 질문을 건넨데 이어 복수 역시 9년 동안 하고 싶었던 진실을 전한 후 서로를 보며 눈물을 흘렸던 것. 꺼져가고 있던 첫사랑의 재가동이 예고되면서 안방극장의 설렘 지수를 높였다. 

이와 관련 유승호, 조보아가 본격적인 로맨스를 예감케하는 ‘재회 키스’로 심쿵 저격에 나선다. 극중 화려한 조명이 빛을 발하는 한 테마파크 안, 손을 잡고 걷던 복수와 수정이 서로를 애틋하게 바라보다 9년 동안의 상처를 어루만져 주듯 뜨거운 포옹을 나누고, 이어 보는 것만으로도 설렘이 폭발하는 키스를 건네는 장면. 9년 전 옥상 위 수정의 갑작스러운 입맞춤 이후 두 번째 입맞춤을 하게 된 두 사람이 그간의 갈등을 봉합하고, 두 번째 첫사랑을 이어갈 수 있을지, 복수와 수정의 로맨스에 대한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유승호와 조보아의 ‘달달 재회 키스’ 장면은 충북 충주시 한 테마파크에서 촬영됐다. 이날 촬영은 두 사람의 감정을 더욱 극대화시키기 위해 알록달록 조명이 황홀한 분위기를 자아내는, 충주의 명소인 테마파크에서 야외촬영으로 진행됐다. 유승호와 조보아는 밤늦은 시간 더욱 매서운 날씨 속에서도 손에 대본을 든 채 꼼꼼하게 리허설에 집중하는 연기 열정으로 현장 분위기를 달궜다. 더욱이 유승호와 조보아는 촬영에 돌입한 후 9년을 돌아 다시 시작된 첫사랑의 설레면서도 애틋한 감정을 고스란히 담아내 현장에 있는 모두를 설레게 만들었다.

제작진 측은 “지난 방송에서 9년 만에 오해를 푼 복수와 수정이 서로의 마음을 다시 한 번 확인하는 장면이다”며 “오해와 눈물로만 가득했던 이들에게 어떤 로맨스가 기다리고 있을 지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SBS 월화드라마 ‘복수가 돌아왔다’는 학교 폭력 가해자로 몰려 퇴학을 당한 후 인생이 꼬인 강복수가 어른이 돼 복수를 하겠다면서 다시 학교로 돌아가지만, 복수는커녕 또다시 예기치 않게 사건에 휘말리는 ‘엉따(엉뚱하면서 따뜻한) 감성 로맨스’이다. 13, 14회 방송분은 오는 1월 1일(오늘) 밤 10시 방송된다.

/지피코리아 뉴스팀 gpkorea@gpkorea.com, 사진=SBS ‘복수가 돌아왔다’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