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영앞둔 ‘신의 퀴즈:리부트’ 류덕환VS김재원 피할 수 없는 격돌 '폭풍전야'
종영앞둔 ‘신의 퀴즈:리부트’ 류덕환VS김재원 피할 수 없는 격돌 '폭풍전야'
  • 지피코리아
  • 승인 2019.01.01 1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의 퀴즈:리부트’가 진실의 문턱에서 마주한 류덕환과 김재원의 피할 수 없는 대립으로 폭풍 전야의 긴장감을 불러일으킨다.

OCN 수목 오리지널 ‘신의 퀴즈:리부트’ 측은 2019년의 첫날을 여는 1일, 한진우(류덕환 분)와 현상필(김재원 분)의 사진을 공개하며 숨 막히는 긴장감의 포문을 열었다.

종영까지 4회만을 남겨두고 있는 ‘신의 퀴즈:리부트’가 은폐된 진실을 수면위로 드러내며 예측 불가의 결말을 향해 질주하고 있다. 현상필이 꺼낸 복수의 칼날이 과거 혁전복지원 사건을 향하며 날 선 위기감을 고조시키고 있는 가운데 한 치의 오차도 허용하지 않는 코다스의 이상 징후, 곽혁민(김준한 분)과 한주그룹의 결탁 등 욕망의 이해관계까지 복잡하게 얽히며 위기는 짙어지고 있다. 혁전복지원에서 발견된 시신에 관한 진실을 고백한 조영실(박준면 분)이 위기를 맞는 충격 엔딩은 남은 4회에서 휘몰아칠 예측 불가한 사건의 신호탄이었다.

짙게 드리운 위기를 해결하기 위한 빅브레인 한진우와 모든 사건의 중심에 있는 현상필의 피할 수 없는 격돌이 시작된다. 공개된 사진 속 한진우와 현상필의 상반된 분위기가 궁금증을 자아낸다. 한진우는 그 어느 때보다 날 선 눈빛으로 기억 속의 진실을 찾으려 고군분투한다. 반면 현상필의 표정에는 왠지 모를 서글픈 감정이 묻어있다. 누군가의 전화를 받고 놀란 한진우의 굳게 다문 입술까지 이어지면서 두 사람이 마주할 진실이 무엇일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남은 4회에서 한진우는 문제 해결을 위해 현상필 추격에 나선다. 정신적 지주인 조영실을 구하려 필사적으로 움직이는 한진우의 고군분투는 숨 막히는 몰입감으로 이어진다. 특히 한진우는 약 부작용으로 어린 시절 기억 일부를 잃어버렸지만 현상필과의 만남으로 묻혀 있던 기억의 조각이 떠올랐다. 사제뇌파장치까지 꺼내며 기억 찾기에 나선 한진우. 그의 기억 속에 숨어있는 진실이 얽히고설킨 위기를 해결할 마스터키가 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신의 퀴즈:리부트’ 제작진은 “복수를 위해 폭주하는 현상필과 한진우의 대결이 본격적으로 그려지면서 긴장감의 수위는 최고조로 올라간다. 기억 속 진실이 서서히 드러나며 흩어진 사건들이 퍼즐 조각처럼 맞물린다. 예측 불가한 전개가 펼쳐질 것”이라며 “한진우가 이제껏 경험하지 못한 최대의 위기를 어떻게 풀어갈 수 있을지 마지막까지 지켜봐 달라”고 밝혔다.

한편 종영까지 단 4회만을 남겨둔 OCN 수목 오리지널 ‘신의 퀴즈:리부트’는 오는 1월 2일(수) 밤 11시 13회를 방송한다.

/지피코리아 뉴스팀 gpkorea@gpkorea.com, 사진=OCN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