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 신형 레인지로버 ‘벨라’ 출시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 신형 레인지로버 ‘벨라’ 출시
  • 지피코리아
  • 승인 2019.01.05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대표 백정현)는 2019년형 럭셔리 중형 SUV ‘레인지로버 벨라’를 3일 출시했다. 

레인지로버 벨라는 동급 최고 수준의 전지형 주행역량과 정제된 성능 그리고 완벽한 비율의 디자인을 갖춘 새로운 차원의 레인지로버다. ‘2018 월드 카 어워드(2018 World Car Awards)’서 ‘2018 세계 올해의 자동차 디자인’ 상을 수상한 레지인지로버 벨라는 우수한 디자인과 완벽한 엔지니어링이 절묘한 균형을 이루는 모델이다.

특히 이번 벨라의 경우는 소비자 선호 편의사양을 강화하면서도 가격은 최대 290만원부터 70만원까지 낮춰 상품성을 대폭 강화했다.

예컨대 360도 주차센서와 후방 교통 감지 기능이 포함된 자동 주차 보조 기능에 스티어링, 가속, 제동 조작, 차선 이탈 분석 등을 통해 운전자가 졸음 운전을 하고 있다고 판단되면 휴식을 권하는 운전자 모니터링 시스템, 운전자가 차선을 이탈하면 스티어링 제어를 통해 차선 이탈을 방지해주는 차선 유지 보조 시스템이 기본 옵션으로 탑재돼 운전자와 탑승자의 안전성을 높였다.

엔트리 모델을 제외한 2019년형 레인지로버 벨라 전 모델에는 정해진 주행 속도를 유지하거나 운전자가 설정한 앞차와의 간격을 자동으로 유지시켜주는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차선을 바꾸는 과정에서 사각지대에 다른 차량이 있는 것이 감지되는 순간 정밀하게 계산된 토크를 스티어링에 가하여 다가오는 차량을 안전하게 피할 수 있도록 해주는 사각지대 어시스트 시스템, 열선 윈드 스크린, 설정 가능한 인테리어 무드 라이팅이 기본 사양으로 제공된다.

디자인은 더 우세한 모양새로 다듬어졌다. 이는 영국에서 디자인하고 개발, 생산되는 등 타 태생적으로 디자인 우위 DNA를 이어받은 모양새다. 

레인지로버 벨라는 최고의 온로드 퍼포먼스와 민첩성, 럭셔리한 승차감으로 고객들이 레인지로버에 기대하는 독보적인 주행 역량을 제공한다. 동시에 레인지로버 벨라에 탑재된 정교한 AWD 시스템과 4코너 에어 서스펜션으로 최대 251mm라는 동급 최고의 지상고와 650mm의 도강 능력을 선보여 오프로드에서도 전설적인 랜드로버의 전지형 주행 능력을 발휘할 수 있다. 또한 2,875mm에 이르는 긴 휠베이스는 넓은 실내 공간과 558리터라는 넉넉한 적재 공간을 확보해준다.

이와 함께 복잡성을 배제한 간결하고 우아한 디자인, 그리고 인컨트롤 터치 프로 듀오 및 플러시 도어 핸들 등으로 대변되는 미래 지향적이고 혁신적인 테크놀로지가 완벽하게 조화를 이루면서 럭셔리 SUV의 면모를 선보이는 모델이다.

가격은 D240 S 9590만원, D240 SE 1억240만원, D240 R-DYNAMIC SE 1억640만원, D300 R-DYNAMIC SE 1억1200만원, D300 R-DYNAMIC HSE 1억 2160만원, P380 R-DYNAMIC SE 1억1280만원이다.

/지피코리아 김수연 기자 autokim@gpkorea.com, 사진=랜드로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