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후의 품격’ 신성록, 태후와 대립각 세우며 팽팽한 긴장감 로맨스 시작?
‘황후의 품격’ 신성록, 태후와 대립각 세우며 팽팽한 긴장감 로맨스 시작?
  • 지피코리아
  • 승인 2019.01.10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BS ‘황후의 품격’에 출연 중인 배우 신성록이 본격적인 로맨스 연기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끌고 있다.
 
지난 주 방송 엔딩 장면에서 시청자들을 가슴 설레게 만들었던 신성록이 이번 주 방송에서도 장나라(오써니 역)와 로맨스 기류를 형성하며 시청자들을 극에 집중하도록 만들었다.
 
극 중 신성록은 자신을 자꾸만 거부하는 장나라에게 “우리 부부야. 황제인 내가 황후의 방에 들어오는 게 뭐 잘못 됐어?”라고 말하며 집착하는 모습을 보이면서도 자신 때문에 장나라의 어머니를 죽게 만든 10년 전 사건에 괴로워하는 연기로 안타까움을 자아내며 극에 흥미를 더했다.
 
또한 신은경(태후 역)의 계략으로 인해 장나라가 위험에 빠지자 태후와 팽팽한 대립각을 세우며 극에 긴장감을 불러 일으킨 것은 물론 “어마마마한테서 황후를 지켜야겠습니다!”라는 대사로 마음속에 깊이 자리한 장나라를 위해 신은경과의 전쟁을 선포해 황제의 카리스마를 여과없이 드러내는 등 몰입도를 높이는 극강의 연기력으로 TV 앞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특히 신성록은 황실 바자회의 폭탄테러 사건으로 장나라가 위험에 빠진 순간, 자신도 알아보지 못하고 흥분한 최진혁(나왕식, 천우빈 역)에게 묘한 감정을 느끼는 연기로 앞으로 두 사람이 연적이 될 것을 암시했으며 이로 인해 신성록이 앞으로 보여줄 황제의 폭발적인 감정연기에 대해서도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이처럼 신성록의 열연으로 매주 방송마다 화제의 중심에 선 SBS 수목드라마 ‘황후의 품격’은 어느 날 갑자기 신데렐라가 돼 황제에게 시집온 명랑 발랄 뮤지컬 배우가 궁의 절대 권력과 맞서 싸우는 황실로맨스릴러 드라마로, 신성록은 절대 권력의 황제 이혁으로 완벽 변신해 브라운관을 장악하며 남다른 존재감을 뽐내고 있다.
 
한편 예측불가한 전개와 빠른 호흡 속에서도 신성록의 흡입력 있는 연기로 극에 긴장감을 더하고 있는 ‘황후의 품격’은 매주 수요일과 목요일 밤 10시에 SBS에서 방영된다.

/지피코리아 뉴스팀 gpkorea@gpkorea.com, 사진=에스엠라이프디자인그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