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의 노래는’ 천재 아티스트 정재일과 떠나는 음악 여행 17일 첫 방송
‘너의 노래는’ 천재 아티스트 정재일과 떠나는 음악 여행 17일 첫 방송
  • 지피코리아
  • 승인 2019.01.16 1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목요일 밤의 음악 여행 ‘너의 노래는’이 시작된다.

17일(목) 밤 11시에 첫 방송되는 JTBC 특별기획 ‘너의 노래는’은 시대를 초월해 사랑을 받았던 노래의 탄생과 비하인드 스토리를 작곡가 겸 음악감독 정재일의 시선에 따라 재조명하는 프로그램이다. 

아이유, 이적, 박효신 등과 함께 음악 작업을 해온 정재일은 ‘아티스트의 아티스트’라 불리는 천재 작곡가다. 1회에서는 정재일의 위상을 실감할 수 있는 각계각층 명사들의 인터뷰도 공개된다. 정재일과 ‘옥자’ ‘기생충’을 함께 작업한 영화감독 봉준호는 “정재일은 ‘지구상에서 가장 섬세한 사람’이다”라고 평했다. 국가무형문화재 안숙선 명창은 정재일을 ‘천재’라고 칭하기도 했다.

정재일이 ‘너의 노래는’에서 만난 첫 번째 아티스트는 대한민국 보컬의 자존심이자 싱어송라이터, 박효신이다. 정재일은 ‘야생화’를 시작으로 박효신의 정규 7집 앨범 ‘I am A Dreamer’ ‘겨울소리’ ‘별 시(別 時)’ tvN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의 OST ‘그 날(The Day)’등을 작업하며 음악적 파트너로 함께해왔다.

이번 ‘너의 노래는’에서 두 사람은 프랑스의 외딴 마을로 음악여행을 떠나 그 동안 함께 작업한 노래를 들려주고, 노래에 담긴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한다. 또한 방송에서 한 번도 공개된 적 없었던 박효신의 일상적인 모습까지 공개될 예정이다.

최근 진행된 ‘너의 노래는’ 녹화에서 베일에 감춰졌던 명곡의 탄생 과정을 묻는 제작진에게 정재일은 망설임 없이 “그냥 만든다”고 대답해 제작진을 당황하게 했다는 후문. 같은 질문에 박효신은 “‘HOME’도 별 거 아닌 것에서 시작됐다”라며 하나의 노래가 만들어지는 작업 과정을 공개했다. 지난 20년 동안 완성형 보컬로 평가 받았던 싱어송라이터 박효신의 음악적 면모를 엿볼 수 있어 기대감을 더한다.

목요일 밤의 음악감상회 JTBC ‘너의 노래는’은 17일(목) 밤 11시에 첫 방송된다.

/지피코리아 뉴스팀 gpkorea@gpkorea.com, 사진=JTBC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