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그래 풍상씨’ 오지호, 다시 칼 쥐고 있는 모습 포착 불안감 상승
‘왜그래 풍상씨’ 오지호, 다시 칼 쥐고 있는 모습 포착 불안감 상승
  • 지피코리아
  • 승인 2019.02.07 23: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왜그래 풍상씨’ 오지호가 서슬 퍼런 칼을 들고 살기 어린 눈빛을 발사하고 있는 모습이 공개됐다. 이어 돈다발을 들고 도박장에서 돈을 탕진하며 진상미를 제대로 폭발하는 그의 모습이 공개돼 관심을 집중시킨다.

KBS 2TV 수목 드라마 ‘왜그래 풍상씨’는 7일 복수의 미련을 버리지 못한 둘째 진상(오지호 분)의 아슬아슬한 모습을 공개했다.

'왜그래 풍상씨'는 동생 바보로 살아온 중년남자 풍상씨(유준상 분)와 등골 브레이커 동생들의 아드레날린 솟구치는 일상과 사건 사고를 통해 가족의 의미를 생각해 볼 드라마. 우리 주변에서 있을 법한 가족들의 이야기를 재밌고 뭉클하게 그려내며 인생 가족 드라마란 호평 속에 인기리에 방송 중이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진상이 예리한 칼을 들고 눈빛을 강렬하게 번뜩이고 있다. 앞서 진상은 인생의 원수 김미련(정동근 분)을 향해 복수의 칼날을 갈았던 바 있다. 그의 무모한 계획을 눈치챈 막내 외상(이창엽 분)이 그를 말리면서 겨우 정신 차리는 듯했으나 또다시 칼을 들고 있는 모습이 포착된 것.

무엇보다 진상이 복수를 할까 말까 고민하며 망설였던 예전과 사뭇 다른 모습을 보여주고 있어 긴장감을 자아낸다. 이번에는 단단히 결심한 듯 비장함과 살기가 가득한 그의 모습은 보는 이들까지 조마조마하게 한다. 그리고 그의 날카로운 시선 끝에는 경호원들의 호위를 받는 미련이 있어 불안감을 증폭시킨다.

그런가 하면 등장인물 중 진상이가 하우스에서 ‘탕진잼’을 만끽하고 있어 웃음을 자아낸다. 돈다발을 들고 환호하고 있는 그의 모습에서 돈 벌 구석 하나 없는 그가 무슨 돈으로 하우스를 간 것인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왜그래 풍상씨’ 측은 “진상이가 복수의 미련을 버리지 못하고 또 한 번 복수의 칼날을 간다”며 “처음과 사뭇 다른 진상의 기운에서 과연 그가 복수에 성공할지, 그리고 그의 복수는 어떤 결과를 초래할지 오늘(7일) 본 방송을 통해 확인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지피코리아 뉴스팀 gpkorea@gpkorea.com, 사진=초록뱀미디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