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갈하이' 진구에게 악성바이러스 스파이로 몰린 서은수 진가 발휘?
'리갈하이' 진구에게 악성바이러스 스파이로 몰린 서은수 진가 발휘?
  • 지피코리아
  • 승인 2019.02.15 2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구에게 스파이로 몰린 ‘리갈하이’ 서은수. 그녀는 오해를 벗고 의뢰인의 누명을 벗겨줄 수 있을까.

지난 9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리갈하이’ 2화에서 판을 뒤집은 증인을 찾아낸 강기석(윤박)의 등장으로 처음으로 패소 위기에 처한 고태림(진구). 사건의 중심에 서재인(서은수)이 있다고 생각한 그는 “우리 전략을 누구보다 잘 아는 바로 너! 너 스파이지, 그게 아니면 말이 안 돼, 나가, 당장 나가!”라고 소리쳤다. 의뢰인의 항소심을 위해 온갖 굴욕에도 법조 인생 18년을 걸면서까지 고태림 법률사무소와 계약했지만 결국 스파이로 몰린 것. 이 난관을 서재인은 어떻게 헤쳐나갈까.

오늘(15일) 본방송에 앞서 공개된 예고 영상에서고태림에게 “능력이 없으면 눈치라도 있어야지. 악성 바이러스, 그게 바로 너야!”라는 소리까지 듣게 된 서재인. 그래서일까. 새로운 증거를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이 이어졌다. ‘현장근처’라고 적힌 USB를 살펴보고, 재판에 꼭 필요하다는 듯 청소하시는 분께 무릎을 꿇고선 “한 사람을 구하는 일은 자신을 구하는 일이기도 하거든요?”라고 애원하는 모습이 포착된 것. 쉽게 포기하지 않고 끈질기게 버티는 서재인의 기운이 전해지는 순간이었다.

무엇보다 재판 당일, 고태림을 향해 “오늘 지면 계약 무효인 건 아시죠?”라며 한껏 당당해진 모습으로 나타난 서재인. 예고영상과 함께 공개된 스틸컷에서도 서재인의 눈빛이 달라졌음이 감지된다. “그 검사님이요. 전 정말 무서웠거든요? 눈빛만 봐도 막 몸이 얼어붙을 것 같다”던 서재인이었는데, 한결 여유롭고 당당하게 변론하는 모습이 포착된 것. 그녀가 또다시 판을 뒤집을 수 있는 새로운 증거를 찾아냈는지 궁금해지는 대목이다.

송교수(김호정)의 말대로 요즘 젊은 사람 같지 않게 정의, 진실, 예의, 매너, 도리가 중요하다고 믿는 서재인에 대해 “‘리갈하이’에 꼭 필요한 존재”라고 운을 뗀 제작진. “서재인은 고태림 법률사무소로 묶인, 한 팀이긴 하지만, 반대되는 신념으로 주체할 수 없이 폭주하는 고태림을 막아서는 유일한 인물이기도 하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고태림과 상대하며 점차 성장해가는 모습 역시 빼놓을 수 없는 관전 포인트”라고 전하며 “오늘(15일) 밤, 서재인이 자신의 진가를 발휘하며, 고태림에 뒤지지 않는 변론을 펼친다”고 귀띔, 기대를 증폭시켰다.

/지피코리아 뉴스팀 gpkorea@gpkorea.com, 사진=GnG 프로덕션, 이매진 아시아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