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피리뷰] ‘용왕님 보우하사’ 마풍도 역 재희 기억 되찾나?
[지피리뷰] ‘용왕님 보우하사’ 마풍도 역 재희 기억 되찾나?
  • 지피코리아
  • 승인 2019.03.06 19:5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6일) 방송되는 MBC 일일드라마 ‘용왕님 보우하사’ (극본 최연결, 연출 최은경) 33회에선 재희(마풍도 역)가 잃어버렸던 기억을 서서히 되찾는 장면이 전파를 탄다.

주보그룹 회장 오미연(마영인 역)의 손자인 재희는 병원을 찾아 “사진 필름처럼 짧지만 선명한 부분 부분의 어떤 장면이 떠오른다” 며 잃어버렸던 기억이 서서히 돌아오고 있음을 내비친다.

이에 회사 경영권을 탈취하기 위한 갖가지 음모를 이어온 박정학(서필두 역)은 ​“우려하고 있던 일이 벌어지고 있다”며 재희를 경계하고 나서 앞으로 두 사람간 본격적인 충돌이 예상된다.

홀로 병원을 나와 신분을 숨긴채 이소연(심청이 역)과 잠시 동거에 들어간 오미연은 “지원군을 투입하겠다” 며 박정학에 대한 반격을 다짐해 주목된다.

박정학의 모함에 빠졌던 이소연 역시 “(회장이 쓰러진 날) 누군가가 방 안에 숨어 있던 것을 봤다”면서, “현장에 가장 먼저 나타난 사람이 바로 그 사람인거 같은데...”라며 박정학을 정조준하고 나서 기대감을 높일 전망이다.

한편 옛 연인이었던 김형민(백시준 역)으로부터 과거 임신여부를 추궁당한 조안(여지나 역)은 ​“이미 끝난 일” 이라면서도 아이를 버린 자신의 행동에 죄책감을 갖는다.

/지피코리아 뉴스팀 gpkorea@gpkore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