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뱅커’ 유동근-안내상-서이숙, 대한은행 치열한 ‘권력 전쟁’
‘더 뱅커’ 유동근-안내상-서이숙, 대한은행 치열한 ‘권력 전쟁’
  • 지피코리아
  • 승인 2019.03.20 01: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 뱅커’ 유동근, 안내상, 서이숙이 대한은행에서 치열한 권력 전쟁을 벌이며 격돌한다. 대한은행의 절대 권력자 은행장 유동근과 최고 권력을 호시탐탐 노리는 부행장 안내상, 은행장 유동근 라인으로 부행장 안내상과 대립각을 세우는 서이숙까지 누구도 믿을 수 없는 ‘라인 전쟁’이 예고되며 흥미를 자극한다.

오는 27일 방송 예정인 MBC 새 수목 드라마 ‘더 뱅커’측은 19일 은행장 강삼도(유동근 분, 이하 강행장), 부행장 육관식(안내상 분, 이하 육부행장), 전무 도정자(서이숙 분, 이하 도전무)의 치열한 권력 게임의 현장을 예고하는 스틸을 공개했다.

'더 뱅커'는 대한은행 대기발령 1순위 지점장 노대호(김상중 분)가 뜻밖에 본점의 감사로 승진해 '능력치 만렙' 감사실 요원들과 함께 조직의 부정부패 사건들을 파헤치는 금융 오피스 수사극. 김상중, 채시라, 유동근 등 3인의 대한민국 대표 연기대상 수상 배우들이 의기투합하고 안우연, 신도현, 차인하 등 특급 신인 배우들이 합류해 기대를 높인다.

대한은행의 절대권력 1인자 강행장에게 맞서는 육부행장과 그와 대립각을 세우는 도전무가 팽팽한 권력 게임을 주도할 예정.

안내상이 맡은 육관식 부행장은 엘리트 코스를 밟아온 출세 지향적인 인물로 강행장과 반대편에서 다른 파벌을 형성하며 1인자 자리를 노리는 인물이다. 대한은행장 3연임에 성공하며 냉철한 카리스마로 무소불위의 권력을 휘두르는 강행장과 사사건건 부딪힌다.

육부행장은 대한은행의 2인자이자 일명 ‘육라인’의 중심에 서며 강행장을 따르는 ‘행장파’와 강렬한 대립을 펼친다. 언제든 강행장에게 권력의 칼을 꽂을 준비가 돼 있는 육부행장, 그와 반대로 육부행장을 노리는 야망 가득한 인물이 있다.

바로 강행장에 이어 최초의 여성 행장을 꿈꾸는 ‘행장파 임원’ 도전무다. 서이숙이 맡은 도전무는 평소 막 나가는 독설을 쏟아내는 대표적인 ‘행장파’로 대한은행의 절대권력을 두고 꼬리에 꼬리를 무는 ‘라인 대결’에서 또 다른 축을 맡는다.

강행장, 육부행장, 도전무가 형성하는 누구도 믿을 수 없고, 누구도 속내를 알 수 없는 대한은행의 치열한 권력 게임이 ‘더 뱅커’의 다양한 볼거리 중 하나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공개된 사진 속 세 사람 사이 팽팽한 긴장감이 감도는 가운데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을 뿜어내는 강행장 역의 유동근, 불만 가득 꿍꿍이를 숨긴 듯한 육부행장 역의 안내상, 잔뜩 날이 선 모습으로 파란을 예고하는 도전무 역의 서이숙이 어떤 활약을 펼칠지 관심이 집중된다

한편 김상중, 채시라, 유동근 등이 출연하는 금융 오피스 수사극 ‘더 뱅커’는 ‘봄이 오나 봄’ 후속으로 오는 27일 수요일 밤 10시 방송될 예정이다.

/지피코리아 뉴스팀 gpkorea@gpkorea.com, 사진=MBC '더 뱅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