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어부’ 첫 ‘팔로우 미’에 나선 장도연 고정 6주 만에 처음
‘도시어부’ 첫 ‘팔로우 미’에 나선 장도연 고정 6주 만에 처음
  • 지피코리아
  • 승인 2019.03.21 22: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밤 11시 방송되는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이하 ‘도시어부’)에서는 고정 6주 만에 처음으로 ‘팔로우 미’ 완장을 차게 된 장도연의 모습이 그려진다.


재작년 겨울 감성돔 낚시를 위해 여수로 떠났지만 저조한 조황에 실패를 맛봤던 도시어부는 그 이후 1년 3개월 만에 또 한 번 여수 바다에 도전장을 낸다.


강원도 고성에서 48cm 임연수를 잡아 첫 황금 배지를 탄 장도연은 어머니의 고향인 전라남도 여수를 출조지로 택하지만 알고 보니 어머니의 고향이 전라북도 익산으로 밝혀져 웃음을 자아낸다.


장도연의 첫 팔로우 미를 축하하기 위해 여수까지 한걸음에 달려온 게스트 양세찬은 장도연과 함께 절친다운 환상의 케미를 뽐낸다.


첫 팔로우 미에 나선 장도연과 장도연의 절친 양세찬의 모습은 21일 밤 11시 채널A ‘도시어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지피코리아 뉴스팀 gpkorea@gpkore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