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템' 김강우와 다시 맞붙은 주지훈의 마지막 승부수는?
'아이템' 김강우와 다시 맞붙은 주지훈의 마지막 승부수는?
  • 지피코리아
  • 승인 2019.04.02 00: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이템’ 주지훈과 김강우의 마지막 대치가 예고됐다.

MBC 월화미니시리즈 ‘아이템’(극본 정이도, 연출 김성욱)에서 강곤(주지훈)의 꿈과 다인(신린아)이 본 미래로 예견된 지하철 사고가 벌어졌다. 강곤은 아이템 팔찌의 힘으로 충돌하려는 열차를 막아 세웠지만 전복된 열차 속에는 사람들이 남아있고, 조세황의 악랄한 계획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앞서 공개된 예고 영상에서 조세황(김강우)은 “기대되네요”라며 새로운 사건을 암시했기 때문.

이런 가운데 강곤과 신소영(진세연)을 비롯한 아이템 추적자들은 전복된 열차에 갇힌 승객들을 대피시키고, 한유나(김유리) 검사는 경찰차들과 함께 조세황의 별장으로 향해 조세황의 계획이 무산될 것인지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뿐만 아니라 “내가 여기서 멈출 거라고 생각하지?”라며 비릿한 미소를 짓는 조세황과 “착각 하지 마. 내가 못해도 다른 누군가가 막아”라며 그와 격투를 벌이는 강곤. 어느새 조세황의 장총을 빼앗은 강곤이 그를 향해 총구를 겨눠 긴장감은 절정에 오른다. 강곤은 드림월드 화재 참사 때부터 시작된 조세황과의 악연을 끊어내고 그를 법의 심판대에 세울 수 있을까.

한편 “다인이를 구하려면 아직 한 개가 부족해요”라며 안타까워하는 하승목(황동주)과 “시간이 없어요. 우리 다인이”라며 울부짖는 강곤의 목소리는 소원의 방에 갈 수 있는 방법이 여전히 확실치 않은 것으로 추측되는 바. 또한 강곤이 “미안해. 미안해. 이제 눈 꼭 감는 거야”라며 어린 아이의 손을 잡아, 다인을 만나는 것에 성공한 것인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제작진은 “충돌하려는 열차를 막았고 아이템 추적자들이 모두 한 곳에 모였음에도 안심할 수 없는 이야기가 그려진다”며 “마지막까지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쫄깃한 전개를 선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곤을 비롯한 아이템 추적자들은 조세황의 계획을 완벽하게 막아낼 수 있을 것인지, 그리고 강곤은 소원의 방에 가서 다인을 만날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되는 ‘아이템’ 오늘(1일) 밤 10시 MBC 방송.

/지피코리아 뉴스팀 gpkorea@gpkorea.com,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