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찾아가는 슈퍼레이스' 개막전 홍보 발벗고 나선다
'찾아가는 슈퍼레이스' 개막전 홍보 발벗고 나선다
  • 최영락
  • 승인 2019.04.16 12:3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개막전을 앞두고 경주용 차량들이 쇼핑몰 등으로 홍보에 나선다. 팬들과 한 걸음 더 가까워지기 위해서다.

슈퍼레이스가 색다른 행사를 준비했다. 2019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을 주최, 주관하는 (주)슈퍼레이스는 오는 20일 하남 스타필드와 용인 에버랜드에서 ‘Meet the SUPERRACE’ 행사를 열고 레이스를 간접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며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개막전을 알린다. 

하남 스타필드에는 오전 10시부터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의 ASA 6000 클래스에 참가하는 차량이 전시된다. 일반 승용차와는 외관부터 속까지 다른 경주용 차를 직접 보며 차이를 눈으로 확인할 수 있는 기회다. AR(증강현실. Augmented Reality) 기술을 활용한 체험도 준비돼 있다. 슈퍼레이스 AR 어플리케이션을 이용해 ASA 6000 클래스 경주차량을 증강현실로 만나볼 수 있으며 스타필드 내에 숨겨진 포스트를 찾아 선수 카드를 수집하는 재미도 즐길 수 있다. 모션 시뮬레이터를 활용해 마치 대회에 나선 프로 드라이버가 된 듯한 기분을 전해주는 ‘슈퍼레이스 버추얼 챔피언십’도 진행된다.

오후 6시부터 시작되는 팬과의 만남 시간에는 지난 시즌 챔피언 김종겸(아트라스BX 모터스포츠)을 비롯해 서주원(제일제당 레이싱), 정회원(서한GP), 한민관(유로모터스포츠) 등 프로드라이버들이 참여하는 토크쇼가 마련돼 있다. MINI 챌린지 코리아의 엠버서더인 배우 김혜윤도 팬들과 인사를 나눌 예정이다. 슈퍼레이스의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생중계될 예정이다. 

에버랜드에서는 ASA 6000 클래스 참가 차량들의 퍼레이드가 펼쳐진다. 오후 2시부터 시작되는 스톡카 퍼레이드는 카니발 광장으로 이어지는데 가까운 곳에서 경주용 머신이 움직이는 모습을 목격할 수 있는 즐거운 기회가 될 전망이다. 카니발 광장에서는 팬들과 함께 함께하는 행사가 이어진다. 경주차를 운전한 오일기(제일제당 레이싱)와 이정우(CJ로지스틱스 레이싱), 서주원, 한민관이 팬들과 레크리에이션을 함께하면서 즐거운 시간을 보낼 예정이다. 에버랜드에서도 스타필드와 마찬가지로 슈퍼레이스 페이스북을 통한 생중계, AR앱을 이용한 선수 카드 수집 이벤트가 함께 진행된다. 

2019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개막전은 오는 4월 27일~28일 경기도 용인시의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열린다.

/지피코리아 최영락 기자 equus@gpkorea.com, 사진=슈퍼레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