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코메트리 그녀석' 이승준, 그릇된 애정이 낳은 광기와 집착
'사이코메트리 그녀석' 이승준, 그릇된 애정이 낳은 광기와 집착
  • 지피코리아
  • 승인 2019.04.24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이코메트리 그녀석’ 이승준이 오랜 비극을 거듭하며 충격 전개를 이끌고있다.

tvN 월화드라마 ‘사이코메트리 그녀석’의 이승준은 매회 미스터리와 공포를 실감나게 하는 소름돋는 연기로 극의 긴장감을 높이고 있다.

이승준이 분한 의문의 남자 강근택은 감정표현불능증으로 일컫는 알렉시티미아. 일반적으로 익숙한 사이코패스 캐릭터와는 또 다른 문제적 인물이다.

지난 13회 방송분에서는 강근택과 강성모(김권 분)이 마침내 조우, 그러나 근택의 도주 과정에서 그로부터 은지수(김다솜 분)가 사망하는 비극이 일어나 큰 충격을 낳았다.

이어 좁혀진 포위망을 뚫고 교활하고 잔인한 면모를 가감없이 드러내며 필사적으로 도주하던 근택은 방송 말미 결국 성모의 덫에 걸리는 모습으로 엔딩을 맞이해 그의 향방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또한 과거 강은주에게 영성아파트 살인∙방화 사건이 자신이 아닌 성모의 짓이라고 전했던 사실까지 밝혀져 지금껏 성모가 감춘 비밀과 진실들을 모두 파악하고 있던 듯한 그의 실체에 놀라움이 더해졌다.
 
비극의 시작인 강은주(전미선 분)와 성모를 감금한 때부터 수십년을 지속한 모든 강근택의 범행이 은주를 곁에 두기 위해 자신만의 정당성으로 감정의 동요없이 끔찍하게 이루어 지고 있어 그 모습이 더욱 위협적이고 섬뜩하게 다가온다.

이승준은 이러한 강근택의 심리와 행동을 보다 사실감있게 담아낸 몰입도 높은 연기로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다.

그릇된 애정이 빚은 끈질기고 집요한 광기와 집착을 통해 더욱 숨막히는 전개와 충격적 비극을 심화 시키고 있는 '절대惡' 이승준이 불러올 결말에 눈길을 뗄 수 없게 만든다.

/지피코리아 뉴스팀 gpkorea@gpkore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