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의 사생활’ 김재욱, 박민영-박진주 사이 오해 풀었다
‘그녀의 사생활’ 김재욱, 박민영-박진주 사이 오해 풀었다
  • 지피코리아
  • 승인 2019.04.25 0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녀의 사생활’ 김재욱이 드디어 박민영의 정체를 알아차렸다.

지난 24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그녀의 사생활’ (연출 홍종찬/ 극본 김혜영/ 원작 누나팬닷컴/ 제작 본팩토리, 스튜디오드래곤) 5화에서는 성덕미(박민영 분)와 라이언(김재욱 분)이 둘만 자각하지 못한 설렘 가득한 로맨스 기류로 시청자들의 심장을 두방망이질 했다. 특히 덕미가 라이언을 향한 덕심을 드러냈고, 라이언은 덕미가 홈마(홈페이지 마스터) ‘시나길’이라는 사실을 알아차려 흥미를 높였다.

라이언은 덕미와 이선주(박진주 분)가 연인 관계라는 오해를 풀었다. 모든 것이 자신의 착각임을 알아차린 라이언은 이들의 관계를 오해했던 지난 날을 떠올리며 부끄러움에 몸부림쳤다. 또한 덕미는 라이언이 자신을 도운 것이 호감이 아닌 단순한 성적 취향을 존중한 호의였다는 사실에 아쉬운 마음을 내비쳐 눈길을 끌었다.

그런가 하면 신디(김보라 분)가 채움패치를 개설해 덕미를 바짝 긴장케 했다. 신디는 채움미술관뿐만 아니라 퇴근 후에도 덕미와 라이언의 일상을 관찰하며 두 사람의 관계를 의심하기 시작했다. ‘가짜 연애’가 들통날 위기에 처한 덕미는 신디의 의심을 잠재우기 위해 특별 작전에 돌입했다. 라이언과 강원도 출장 동행을 계획한 것.

이후 자신들만 자각하지 못한 덕미와 라이언의 입덕 타임이 시작돼 안방극장을 핑크빛으로 물들였다. 덕미의 머리카락에 스카프가 걸리게 됐고 이를 도와주던 라이언과 덕미의 손 끝이 맞닿아 보는 이들의 심박수를 높였다. 특히 두 사람 사이의 공기가 순간적으로 야릇하게 바뀌며 짜릿한 설렘을 자아냈다. 더욱이 두 사람은 작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며 공감대를 형성하는가 하면 한 이불을 덮고 하룻밤을 보내는 등 급속도로 가까워졌다. 서로에게 자석처럼 이끌리는 두 사람이 보는 이들까지 떨리게 했다.

무엇보다 최애 아이돌만 담아내던 ‘덕후’ 덕미의 뷰파인더에 라이언이 자리해 관심을 높였다. 덕미는 라이언과 노석 작가가 이야기하는 모습을 찍던 도중 자신도 모르게 라이언을 촬영하며 치솟는 광대를 감추지 못했다. 이는 라이언도 마찬가지였다. 자꾸만 덕미를 신경 쓰고, 덕미의 말에 미소를 지었다. 둘만 모르는 로맨스 전초전이 안방극장을 설렘으로 꽉 채웠다.

그런 가운데 엔딩에서 덕미가 ‘시나길’이라는 것을 알아차린 라이언이 이번에는 자신의 정체를 숨기고 덕미에게 다가가 흥미를 유발했다. 덕미가 운영하는 팬페이지 ‘시안은 나의 길’에 ‘라떼’라는 닉네임으로 신규 가입한 것. 이후 ‘시나길’의 환영 댓글에 “반가워요 성덕미 씨”라며 덕미를 향한 호기심과 관심이 섞인 미소를 지어 앞으로 그려질 두 사람의 로맨스에 기대감을 치솟게 했다.

방송 후 각종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는 “마지막 엔딩에서 금사자 눈빛에 기절. 덕미 덕질 시작하나요?”, “우리 라빗 커플 붙는 씬마다 텐션 장난 아니다”, “가짜 연애도 이 정도인데 본격 연애 시작하면 매회 심장마비 각”, “금사자가 덕미 머리카락에 걸린 스카프 떼줄 때 연출 미쳤다. 텐션 대박이었다. 대사랑 음악 없는데 더 야릇하고 미묘했음”, “오늘 전개 최고 좋았다. 오해도 풀리고 정체도 밝혀지고 꿀잼”, “금사자 보고 덕미 따라 미소 짓고 있는 나를 발견”, “여러분 모두 금사자하세요!”, “그녀의 사생활 비주얼-엔딩-텐션맛집”, “심장 터지겠다” 등 역대급 폭발적 반응을 쏟아냈다. 

tvN ‘그녀의 사생활’은 오늘(25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지피코리아 뉴스팀 gpkorea@gpkorea.com, <사진> tvN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