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타이어 엑스타 레이싱 '탄탄한 팀워크로 우승 간다!'
금호타이어 엑스타 레이싱 '탄탄한 팀워크로 우승 간다!'
  • 김기홍
  • 승인 2019.04.25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호타이어 엑스타 레이싱팀이 오는 27~28일 용인서킷에서 펼쳐지는 ‘2019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개막전 기선제압에 나선다. 

금호타이어는 김진표 감독의 지휘하에 일본 출신의 전 F1 드라이버 이데유지 선수, 정의철 선수를 2019 CJ슈퍼레이스에 출격시킨다.

2014년부터 가동했던 막강멤버 그대로다. 단단한 팀워크와 오랜 호흡을 통해 레이스 우승 전략을 세웠다. 엑스타 레이싱은 지난 2016년 팀 우승 및 정의철 선수가 시즌 챔피언에 오르는 통합 우승의 쾌거를 올렸다. 2년간 내줬던 챔피언 트로피를 되찾겠다는 각오다.

금호타이어가 출전하는 슈퍼 6000 클래스는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의 최상위 종목으로 국내 경주차량 가운데 가장 빠른 속도와 파워(6200cc, 최고 436마력)를 지닌 레이싱 전용 스톡카로 겨루는 경주대회이다. 

금호타이어는 F1용 레이싱 타이어 제작기술을 바탕으로 포뮬러 기술에서 탄탄한 기본기와 노하우를 갖고 있으며 국내외 다양한 모터스포츠 대회의 공식 타이어로 지정되 글로벌 타이어 브랜드로서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또한 금호타이어는 양산차를 기반으로 정해진 규정에 따라 경주를 위해 개조된 다양한 경주차들이 참가하는 'CJ슈퍼레이스 GT 클래스'에 공식 타이어를 후원한다. GT1과 GT2 클래스에 출전하는 모든 경주차에는 금호타이어의 레이싱 타이어가 장착될 예정이다.

엑스타 레이싱팀을 이끌고 있는 김진표 감독은 “금호타이어의 앞선 레이싱 타이어 기술력을 바탕으로 엑스타 레이싱팀이 그동안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었다.”며 “올해는 챔피언 타이틀을 다시 찾아 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라고 우승을 향한 포부를 드러냈다. 

올해 금호타이어는 엑스타 레이싱팀 전속모델로 유진, 반지희, 이다령, 문가경 4명을 선정하고 ‘2019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을 시작으로 전 라운드에 참가해 포토타임, 그리드워크 등 다양한 행사를 통해 국내 모터스포츠 팬들과 만날 계획이다.

한편, 금호타이어는 현대차 아반떼컵, 중국 포뮬러4 챔피언십, 호주 슈퍼 3시리즈 등 국내외 모터스포츠 대회에 레이싱 타이어를 공급하거나 참가팀을 후원하는 등 활발한 모터스포츠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지피코리아 김기홍 기자 gpkorea@gpkorea.com, 사진=금호타이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