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센스피드] 송병두, 엔페라 GT-200 2전 `폴투윈`..유재광 2위
[넥센스피드] 송병두, 엔페라 GT-200 2전 `폴투윈`..유재광 2위
  • 남태화
  • 승인 2019.05.05 23:3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엔페라 GT-200 클래스 2라운드 결과 K3 GT로 출전한 송병두(킥스 레이싱)가 폴-투-윈으로 시즌 첫 승을 기록했으며, 대회 통산 3번째 우승을 기록했다.

엔페라 GT-200 클래스 2라운드 결승전은 5일 태백 스피드웨이(1랩=2.5km)에서 개최된 ‘2019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넥센스피드레이싱)’ 2전에서 펼쳐졌다.

결승전은 스탠딩 스타트 방식에 따라 18랩 주행으로 진행됐으며, 개인 출전자 포함 9개 팀에서 13대가 출전해 하드론 GT-100 클래스와 통합전으로 진행됐다.

클래스 가장 앞선 그리드에서 출발한 송병두는 스타트와 동시에 빠르게 선두로 나서며 경기를 리드했고, 거침없는 질주를 선보인 끝에 18랩을 18분40초634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피니쉬 라인을 통과해 우승을 차지했다.

특히 송병두는 스타트와 동시에 경기 리더로 나선 이후 단 한 랩도 선두 자리를 내주지 않고 그대로 피니쉬 라인을 통과해 시즌 첫 승을 폴-투-윈으로 기록했으며, 대한자동차경주협회 공인 대회 통산 7번재 우승을 기록하게 됐다.

지난 개막라운드에 출전하지 못하고 이번에 시즌 첫 출전에 나선 디펜딩 챔피언 유재광(명인카, 아반떼 AD)은 클래스 3번째 그리드에서 출발, 초반부터 2번 그리드에서 출발한 손호진(킥스 레이싱, 신형 프라이드 터보)을 제치고 2위로 올라섰다.

경기 초반에는 선두로 나선 송병두를 추월하기 위해 추격전을 전개했으나 송병두의 페이스가 너무 좋았으며, 거리를 좁히는데 실패하고 말았다.

결국 유재광은 22초887 뒤진 기록으로 송병두에 이어 두 번째로 체커기를 받아 2위로 시즌 첫 경기를 마무리했다.

예선에 출전하지 못해 클래스 최후미인 13번 그리드에서 결승전을 진행한 서영호는 3랩에 5위까지 올라서는 저력을 보였으며, 지속적인 추월 레이싱을 펼친 끝에 14랩에는 3위까지 올라섰다.

이후 서영호는 안정적인 주행을 펼친 끝에 송병두, 유재광에 이어 세 번째로 체커기를 받아 3위를 차지, 포디움 남은 한 자리에 올라 입상의 기쁨을 만끽했다.

4위는 5번 그리드에서 출발한 송형진(분당토요타, 86)이 차지했으며, 정경호(팀오메가, 인테그라), 강동현(피카몰레이싱, 아반떼 AD 스포츠), 정병민(주혼랩, 아반떼 AD 스포츠), 이형주(포디엄-가톨릭상지대학교, 아반떼 AD 스포츠), 김봉조(HSR&학산레이싱, 벨로스터 터보), 손호진(킥스 레이싱, 신형 프라이드 터보) 순으로 Top10을 기록해 포인트를 추가했다.

엔페라 GT-200 2라운드 결과 시즌 드라이버 순위에서는 우승을 차지한 송병두가 78점을 획득해 종합 1위로 올라섰으며, 10위를 차지한 손호진이 11점 뒤진 67점으로 종합 2위를 기록했다.

/태백=지피코리아-고카넷 남태화 기자 physcis@gpkorea.com, 사진=넥센스피드레이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