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지능형 공기청정 시스템 개발..‘車 스스로 공기 정화’
현대기아차, 지능형 공기청정 시스템 개발..‘車 스스로 공기 정화’
  • 김미영
  • 승인 2019.05.16 15: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동차가 스스로 실내 공기를 정화하는 시스템이 등장했다.

현대기아자동차는 차량 내부의 미세먼지 상태를 실시간 모니터링, 스스로 정화해주는 지능형 공기청정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16일 밝혔다.

지능형 공기청정 시스템은 실내 미세먼지 수치에 따라 차량이 스스로 공기청정 기능을 작동해 탑승자에게 쾌적한 공기를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이번 시스템은 특히 차량 내부의 공기 상태를 실시간 모니터링, 실내 미세먼지 수치가 ‘나쁨’ 단계로 떨어지면 ‘좋음’ 단계가 될 때까지 공기청정 기능을 작동시켜 탑승객이 항상 깨끗한 실내 공기 속에서 이동할 수 있도록 한다.

미세먼지 농도는 ‘매우나쁨/나쁨/보통/좋음’ 4단계를 기본으로 하고, 각 단계를 다시 4분할해 총 16단계의 실내 미세먼지 농도를 오디오·비디오·내비게이션(AVN) 화면 또는 공조콘트롤 패널을 통해 알려준다.

공기청정 기능이 작동 시 창문이 열려있으면 자동으로 닫아주는 연동제어도 함께 작동된다.

미세먼지 농도 측정은 현대기아차가 차량용으로 개발한 레이저 기반의 미세먼지 센서를 통해 이뤄진다. 해당 센서는 운전자가 별도의 청소를 하지 않아도 반영구적인 사용이 가능하며 영하 또는 고온의 환경에서도 문제없이 작동이 가능하다.

고성능 콤비필터는 초미세먼지 포집률을 99%까지 높여 차량 필터중에는 최상위 수준을 자랑한다.

공기청정 시간은 ‘매우 나쁨’ 이상의 단계에서 최대 10분 이내에 ‘좋음’ 단계로 전환이 가능하다.

현대기아차는 앞으로 출시되는 신차에 지능형 공기청정 시스템을 순차적으로 적용할 계획이다.

/지피코리아 김미영 기자 may424@gpkorea.com, 사진=현대기아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