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레이스 이번 주말 용인서킷 2라운드 '흥행은 계속된다'
슈퍼레이스 이번 주말 용인서킷 2라운드 '흥행은 계속된다'
  • 김기홍
  • 승인 2019.05.21 16:4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야구 관중 수와 맞먹는 수준의 흥행으로 개막전을 가졌던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가 이번 주말 시즌 2번째 경기를 연다.

지난 개막전에서 역대 최다 4만2천여 관중을 불러 모아 흥행 청신호를 밝힌 슈퍼레이스는 오는 24~25일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국내 정상 레이싱팀 선수단과 함께 레이싱팬을 맞이한다.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을 대표하는 ASA 6000 2라운드에는 11개 팀 드라이버 20명이 출전할 예정이다. 이 가운데 2019 시즌 개막전 우승 팀 서한GP는 김중군, 장현진, 정회원 트리오를 앞세워 다시 한 번 강공에 나선다. 예선 1, 2위에 이어 김중군의 폴투윈으로 1라운드를 석권한 서한GP는 2라운드에서 연승작전에 돌입한다.

이에 2017~2018 챔피언 팀, 아트라스BX는 반격을 준비하고 있다. 올해도 여전히 최강 팀의 면모를 드러낸 이 팀은 베테랑 조항우, 디펜딩 챔피언 김종겸, 일본의 실력파 야나기다 마사타카의 활약에 기대를 걸고 있다. 

서한GP, 아트라스BX와 더불어 3강으로 꼽히는 엑스타 레이싱도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올해 첫 우승을 노리고 있다. 개막전에서 이데 유지 3위, 정의철 8위를 거두며 강팀의 저력을 보여여주며 시상대 정상을 두드릴 각오로 2라운드에 뛰어든다.

E&M 모터스포츠의 오일기-정연일, CJ로지스틱스 레이싱의 황진우-이정우, 제일제당 레이싱의 김동은-서주원 선수도 반격을 노린다.

/지피코리아 김기홍 기자 gpkorea@gpkorea.com, 사진=슈퍼레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