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2전 '젊은 피'의 역습 시작되나!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2전 '젊은 피'의 역습 시작되나!
  • 김기홍
  • 승인 2019.05.23 14: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번 주말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 서킷에서 열리는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에서 젊은 드라이버들의 파이팅이 주목받고 있다.

베테랑 드라이버들의 치열한 경쟁이 지난 4~5년간 계속돼 왔기 때문에 이 쯤이면 새로운 영 드라이버의 도약이 기대되는 시기다.

지난 개막전에선 20대 나이의 영건들의 활약은 미미했다. 최고 배기량의 ASA 6000 클래스는 워낙 높은 파워인데다 순발력 있는 드라이빙 스킬을 발휘하기엔 어려움이 있는 게 사실이다.

올 시즌 20대 영 드라이버 돌풍의 선봉은 김재현(볼가스 레이싱)이 맡았다. 지난 개막전에서 쟁쟁한 베테랑들과 경쟁에서도 밀려나지 않고 오히려 저돌적인 공격으로 관람객들의 환호를 이끌어냈다. 

결승전 베스트 랩타임이 1분55초725로, 우승을 차지한 김중군(서한 GP)에 이어 두 번째로 빨랐다. 김재현에 가려 부각되지는 못했지만 후미에서는 이정우의 질풍 같은 추격이 펼쳐졌다. 

이정우는 차량 이상으로 예선을 제대로 치르지 못했다. 특별 출주 요청이 받아들여져 결승에 참가할 수는 있었지만 피트에서 출발해야 하는 큰 핸디캡을 안고 있었다. 시작부터 꼴찌여서 잃을 것이 없었던 이정우는 적극적인 질주로 순위를 끌어올려 22대의 결승 참가 차량 가운데 11위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서주원(제일제당 레이싱)은 시즌 첫 경기에서 10위에 오르며 포인트 피니시에 성공했다. 랩 타임은 1분56초대로 결승전 기준 중상위권에 속하는 기록이어서 점차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를 하게 했다.

지난 시즌 종합우승을 차지했던 김종겸(아트라스BX 모터스포츠)은 중위권의 치열한 순위다툼에 휘말려 앞으로 나아가지 못하고 7위에 그쳤다. ‘디펜딩 챔피언’으로서 아쉬움이 남는 결과였던 만큼 2라운드에서는 폴 투 윈으로 설욕하겠다는 각오다. 

수년간 ASA 6000 클래스에 출전해온 김동은(제일제당 레이싱)의 성적도 좋지 않았다. 오피셜 테스트를 통해 좋은 기록을 보여줘 올 시즌 큰 활약이 기대됐지만 1라운드에서는 예선 7위, 결승 16위로 저조했다. 김민상(팀 훅스)도 15위에 그쳤다. 

하지만 시즌 첫 경기였던 만큼 차량 세팅의 완성도, 타이어에 대한 적응 등 여러 변수들이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을 수 있다. 비록 개막전이 부진했더라도 동일한 장소에서 열리는 이번 2라운드 경기에서 역습이 예상되는 이유다. 

2019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ASA 6000 클래스 경기는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오는 25일 예선을 치른 후 26일 결승에 돌입한다. 결승전은 26일 오후 2시50분부터 채널A를 통해 생중계된다. 페이스북과 유튜브의 슈퍼레이스 공식계정, 네이버TV 등을 통해 전 경기를 생중계로 시청할 수 있다. 

/지피코리아 김기홍 기자 gpkorea@gpkorea.com, 사진=슈퍼레이스, 지피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