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엔 언제?" 올뉴 지프 글래디에이터 론치 에디션 '미국 완판'
"국내엔 언제?" 올뉴 지프 글래디에이터 론치 에디션 '미국 완판'
  • 지피코리아
  • 승인 2019.06.01 06: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완판의 인기를 모으고 있는 `올뉴 지프 글레디에이터`가 국내에도 출시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국내에도 내년쯤엔 글레디에이터가 들여올 전망이어서 잠재 고객들의 귀를 솔깃하게 하고 있다.

29일 FCA코리아에 따르면 지프(Jeep)는 미국에서 중형 픽업 '올뉴 지프 글래디에이터 (All-New Jeep Gladiator)'의 공식 출시를 앞두고 론치 에디션(Launch Edition) 사전예약을 시작 한지 단 하루만에 모두 완판했다. 

지프가 '4x4데이(4월 4일)'를 기념해 사전예약에 준비한 올 뉴 지프 글래디에이터 론치 에디션의 물량은 총 4190대다. 이는 1941년부터 지프 제품을 조립하고 현재는 올 뉴 지프 글래디에이터를 생산하는 톨레도 공장이 위치한 미국 오하이오 주의 지역번호이기도 하다.

특히 올뉴 지프 글래디에이터의 론치 에디션은 차별화된 디자인 요소와 특별한 감성이 더해졌다. "One of 4190(4190개 중 하나)"가 새겨진 알루미늄 테일게이트 뱃지부터 미드 글로스 블랙(Mid Gloss Black)으로 마감 처리된 17인치 알루미늄 휠, 팔큰 와일드피크 올-터레인(Falken Wildpeak All-terrain) 33인치 타이어, 모나코 실버(Monaco Silver) 색상으로 도배된 IP(Instrument Panel: 대시보드), 블랙 가죽시트에 레드 시트라인 스티치 마감까지 적용돼 론치 에디션은 보다 매력적인 모습을 자랑한다.

올뉴 지프 글래디에이터는 오랜 시간 쌓아온 견고한 신뢰성을 바탕으로 지프 트럭의 풍부한 헤리티지와 함께 견고한 활용성, 전통적인 지프 디자인, 탁월한 개방감, 지능적인 기능성 및 다용도, 동급 최고의 견인력 및 4x4 페이로드, 연비 효율성을 갖춘 첨단 파워트레인, 월등한 온·오프로드 다이내믹스 그리고 혁신적인 안전 및 첨단 기술 사양 등의 독보적인 조합의 결합체다.

올뉴 지프 글래디에이터는 스포츠(Sport), 스포츠 S(Sport S), 오버랜드(Overland), 루비콘(Rubicon) 트림으로 제공된다. 한국에서는 2020년 하반기에 3.6 가솔린 엔진의 루비콘 트림이 출시될 예정이다.

올뉴 지프 글래디에이터는 '2018 LA 오토쇼'에서 성공적인 첫 데뷔를 마쳤으며, 올 5월에는 노스웨스트 자동차 언론 협회(NWAPA·Northwest Automotive Press Association)가 매년 실시하고 있는 우수차종 선정 이벤트인 ‘머드페스트(Mudfest)’에서 올 뉴 지프 글래디에이터는 ‘종합평가 부문’, ‘트럭 부문’ 그리고 ‘익스트림 부문’까지 3관왕을 달성, ‘올해의 노스웨스트 아웃도어 액티비티 자동차’를 선정 받았다. 특히 올 뉴 지프 글래디에이터는 해당 행사가 25년 전 처음으로 개최된 이래 3가지 부문에서 모두 선정된 최초의 자동차다.

/지피코리아 김민우 기자 harry@gpkorea.com, 사진=FCA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