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ID.R' 뉘르부르크링 랩타임 6분5.336초…전기차 부문 1위
폭스바겐 'ID.R' 뉘르부르크링 랩타임 6분5.336초…전기차 부문 1위
  • 김민우
  • 승인 2019.06.05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폭스바겐은 전기 스포츠카 'ID.R'이 뉘르부르크링-노르트슐라이페(Nürburgring-Nordschleife) 서킷을 6분5.336초 만에 주파, 압도적인 신기록을 작성하면서 e-모빌리티의 또 다른 이정표를 세웠다고 5일 밝혔다. 

폭스바겐 ID. R의 드라이버 로메인 뒤마스(Romain Dumas)는 2017년 피터 덤브랙(Peter Dumbreck)이 기록했던 최고기록을 무려 40.564초나 앞당기면서 전기차 부문 신기록을 새롭게 작성했다.

폭스바겐 ID. R은 뉘르부르크링 노르트슐라이페 코스를 평균 시속 204.96㎞로 주파하면서 폭스바겐 전기차의 강력한 성능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두 개의 전기모터를 장착해 최고 500㎾(680 PS)의 시스템 출력을 발휘하는 폭스바겐 ID. R은 향후 폭스바겐의 전기차 라인업인 ID. 패밀리의 레이싱 플래그십 모델로 활약하게 된다.

헤르베르트 디이스 폭스바겐그룹 회장은 "폭스바겐 모터스포츠 팀과 드라이버인 로메인 뒤마스가 ID. R의 세 번째 신기록을 세운 것을 축하한다"면서 "뉘르부르크링-노르트슐라이페는 세계에서 가장 까다로운 레이스 트랙일 뿐만 아니라 양산 차량의 궁극적인 성능을 테스트할 수 있는 시험대로, ID.R 덕분에 폭스바겐 E-모빌리티는 이제 자랑스럽게 '뉘르부르크링의 인정을 받은 전기차’라고 말할 수 있게 되었다"고 밝혔다.

폭스바겐 모터스포츠는 불과 12개월 만에 ID.R로 3개의 트랙에서 신기록을 세웠다. 지난해 6월 24일 로메인 뒤마스는 2018 파이크스 피크 인터내셔널 힐 클라임(USA)에서 7분57.148초로 세계 신기록을 수립했다. 불과 3주 후, 그는 영국 남부에서 열린 굿우드 페스티벌에서 7분43.86초를 기록하며 전기차 중 가장 빠른 랩타임을 달성했다. 이제 전설적인 뉘르부르크링-노르트슐라이페의 새로운 기록이 이 성공적인 행보에 추가됐다. 

ID.R의 드라이버 로메인 뒤마스는 "나에게 있어서 노르트슐라이페는 세계 최고이면서도 가장 까다로운 경주 트랙"이라며 "다시 한 번 환상적인 일을 해낸 폭스바겐 모터스포츠 팀에게 감사하다고 전하고 싶고, ID.R은 노르트슐라이페를 위해 완벽하게 준비된 모델이었고, 맹렬한 가속과 빠른 코너링 속도를 경험하는 것이 너무 재미있었다"고 말했다. 

/지피코리아 김민우 기자 harry@gpkorea.com, 사진=폭스바겐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