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스피드페스티벌, KARA 공인 기록 인정 받는다
코리아스피드페스티벌, KARA 공인 기록 인정 받는다
  • 남태화
  • 승인 2019.06.09 12: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스피드페스티벌(Korea Speed Festival, KSF)’이 2전부터 (사)대한자동차경주협회(KARA)의 공인으로 진행된다.

이에 따라 올 시즌 KSF는 KARA에서 운영하고 있는 기록실에 공식적으로 예선, 결승, 시리즈 기록 등이 등록돼 보관된다.

KSF는 지난 2017시즌부터 아마추어 스프린트 대회인 원메이크 레이스와 트랙 데이를 기반으로 한 아마추어 중심의 모터스포츠 대회로 다시 태어났다.

대회는 현대 아반떼컵 시리즈의 하위 리그인 ‘아반떼컵 챌린지’와 지난 2018 시즌 출범한 경차 원메이크 레이스인 ‘모닝 챌린지` 등 2개 클래스가 운영되고 있다.

KARA 공인 후 진행되는 KSF 첫 경기인 이번 2전에는 모닝 챌린지 레이스만 정식 운영되며, 아반떼컵 챌린지는 아반떼컵 마스터즈와 통합돼 스페셜 라운드인 내구레이스로 운영된다.

8일 전남 영암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 내 상설 서킷(1랩=3.045km)에서 진행된 모닝 챌린지 2라운드 예선에서는 공승권이 폴포지션을 차지했다.

/지피코리아 남태화 기자 physcis@gpkorea.com, 사진=KS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