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레이스] 정경훈, GT1 3전 `폴투윈`…득점 1위 탈환
[슈퍼레이스] 정경훈, GT1 3전 `폴투윈`…득점 1위 탈환
  • 남태화
  • 승인 2019.06.16 20: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펜딩 챔프 정경훈(SK 지크 비트 R&D. 제네시스 쿠페)이 16일 전남 영암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에서 열린 GT1 클래스 3라운드서 시즌 2번째 우승도 폴투윈으로 장식했다. 드라이버 부문 종합 1위를 탈환했다.

GT1 클래스 3라운드 결승은 스탠딩 스타트 방식에 따라 10랩 주행으로 진행됐으며, 하위 클래스인 GT2와 통합전으로 진행됐다.

올시즌 KIC에서 첫 경기인 만큼 참가 드라이버의 열정은 뜨거운 태양 보다 더욱 활활 달아 올랐으며, 경기 내내 치열한 접전이 펼쳐져 현장을 찾은 모터스포츠 팬들에게 짜릿한 스피드의 향연을 선물했다.

경기 결과 폴포지션에서 스타트한 정경훈이 핸디캡 웨이트 30kg을 부담했음에도 불구하고 깔끔하고 완벽한 드라이빙을 선보이며 시즌 2승을 모두 폴투윈으로 기록했다. 지난 2라운드 오프닝 랩 사고에 휘말리며 리타이어 했던 아쉬움을 말끔이 씻어냈다.

2위는 조선희(비트 R&D. 제네시스 쿠페)가 차지했다. 예선 4위를 기록해 4번 그리드에서 출발한 조선희는 빠른 스타트와 함께 혼전 상황 속에 정경훈의 뒤를 이어 2위로 올라섰다.

이후 조선희는 정경훈을 추격하며 안정적인 주행을 진행했으며, 흔들림 없는 주행을 펼친 끝에 정경훈 보다 2.572초 뒤진 기록으로 두 번째로 체커기를 받아 올 시즌 첫 포디움 피니쉬를 기록했다.

3위는 전대은(새안 모터스포츠)이 차지했다. 예선 5위로 5번 그리드에서 출발한 전대은은 빠른 스타트와 함께 혼전 상황 속에 3위로 올라서며 주행을 이어갔다. 경기 후반까지 안정적으로 주행을 이어간 전대은은 오랜만에 깔끔한 경기를 선보이며 정경훈, 조선희에 이어 세 번째로 체커기를 받았다.

4위는 치열한 접전이 펼쳐진 가운데 이를 이겨낸 최광빈(원레이싱)이 차지했다. 예선 2위로 2번 그리드에서 출발한 최광빈은 스타트 미스와 함께 혼전 상황 속에 5위까지 밀려나고 말았다.

하지만 최광빈은 다시 한 번 전열을 가다듬고 페이스를 끌어 올렸으며, 치열한 공방전 속에 4랩 주행에서 앞선 이동호(쿼드로 이레인레이싱)를 제치고 4위로 올라섰다.

이후 최광빈은 이동호, 정남수(비트 R&D), 박규승(준피티드레이싱)과 함께 4위권에서 치열한 공방적을 펼치며 현장을 찾은 많은 모터스포츠 팬들의 손에 땀을 쥐게 만들었다.

결국 치열한 4위권 전쟁에서 승리를 거머쥔 최광빈이 4위를 기록했으며, 이동호, 박규승, 정남수 순으로 5위~7위를 기록했다. 그 뒤로 박준서(준피티드레이싱), 오한솔(서한 GP), 이정훈(준피티드레이싱) 순으로 들어와 포인트를 획득했다.

특히 쉐보레 크루즈로 첫 데뷔전을 가진 정남수는 시즌 중 참가에 따른 핸디캡 웨이트 80kg을 부담했음에도 불구하고 12번 그리드에서 출발해 치열한 접전 속에 7위로 마무리해 좋은 출발을 시작했다.

GT1 클래스 3라운드 결과 시즌 드라이버 부문에서는 시즌 2승을 달성한 정경훈이 58점을 획득해 종합 1위를 탈환했으며, 5위를 차지한 이동호가 42점을 획득해 16점 차이로 종합 2위를 유지했다.

6위를 차지해 9점 추가에 그친 박규승은 40점으로 종합 3위로 밀려났으며, 4위로 경기를 마친 최광빈이 예선 보너스 점수 2점 포함해 15점을 추가해 33점으로 종합 4위로 올라섰다.

/지피코리아-고카넷 남태화 기자 physcis@gpkorea.com, 사진=슈퍼레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