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면에 사랑합니다' 김재경, 건전남을 무너뜨린 애교 스킬 방출
'초면에 사랑합니다' 김재경, 건전남을 무너뜨린 애교 스킬 방출
  • 지피코리아
  • 승인 2019.06.18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재경과 구자성의 유쾌한 로맨스가 시작된다.


오늘(11일) 방송될 SBS 월화드라마 ‘초면에 사랑합니다’(연출 이광영/ 극본 김아정/ 제작 비욘드 제이)에서는 귀여운 밀당으로 즐거움을 선사하고 있는 김재경(베로니카 박 역)과 구자성(기대주 역)의 본격적인 로맨스를 예고하고 있다.


앞서 기대주(구자성 분)는 본인과 만남을 진지하게 생각하지 않고 있는 그녀에게 서운해하며 등을 졌다. 이에 베로니카 박(김재경 분)은 과거 연애에 상처를 받은 계기를 고백, 한 달만 만나자는 제안을 해 그의 마음을 되돌렸다.


이런 가운데 오늘(11일) 방송에서는 두 사람의 급진전한 모습을 예고해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는다. 공개된 사진 속 두 사람은 “노는 것도 아니고 진지한 것도 아닌 중간 어디쯤의 무게”로 만나자는 베로니카 박의 제안과 다르게 화끈(?)한 키스를 하고 있는 상황. 


특히 베로니카 박은 평소 화려한 이미지와 달리 수수한 차림을 하고 있어 더욱 이목을 끈다. 그녀는 머리를 하나로 질끈 묶고 환자복에 목 보호대를 착용하고 있어 심상치 않은 상황이 생겼다는 것을 암시하고 있다. 하지만 몸이 아픈 와중에도 기대주를 만나 키스를 조르고 있어 못 말리는 직진녀의 모습으로 웃음을 안긴다.


뿐만 아니라 기대주 역시 그녀를 밀어내지 않고 진지한 눈빛으로 바라보고 있어 심장을 설레게 한다. 또한 평소 철벽을 쳤던 그가 이번엔 베로니카 박을 밀어내지 않고 키스를 받아주고 있어 그의 심경의 변화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베로니카 박과 기대주의 핫한 로맨스는 오늘(11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SBS 월화드라마 ‘초면에 사랑합니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지피코리아 박한용 기자 qkrgks77@gpkore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