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김소연, 홍종현과의 감정선 극 몰입도 높여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김소연, 홍종현과의 감정선 극 몰입도 높여
  • 지피코리아
  • 승인 2019.06.23 0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김소연의 디테일한 감정연기가 드라마의 몰입도를 높여주고 있다.

KBS 2TV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에서 '강미리' 역으로 열연을 펼치며 주말 안방극장을 제대로 사로잡고 있는 배우 김소연이 장면장면마다 캐릭터가 느끼고 있는 감정선을 고스란히 전달하며 시청자들을 때로는 안타깝게, 또 때로는 미소 짓게 만들고 있다.

특히, 그녀는 한태주 (홍종현 분)와의 관계 속에서 수 많은 감정 변화들이 찾아왔다. 그를 통해 느낀 사랑이라는 감정뿐만 아니라 애틋함, 슬픔, 그리움, 분노 등 상황에 따라서 시시각각 변하는 감정선들을 촘촘하게 표현해내며 극을 더욱 풍성하게 그려내고 있다.

한편, KBS 2TV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은 매주 토, 일 저녁 7시 55분에 방송된다.

/지피코리아 박한용 기자 qkrgks77@gpkorea.com, 사진=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