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시태그도 작품이 되는 시대' 현대차, 미술관과 손잡다
'해시태그도 작품이 되는 시대' 현대차, 미술관과 손잡다
  • 최영락
  • 승인 2019.07.02 15: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가 국립현대미술관과 손잡고 크리에이터들에게 지원금과 작업 공간을 지원한다.

현대자동차는 국립현대미술관(MMCA)과 함께 국내 예술계를 이끌어갈 차세대 크리에이터를 발굴하는 ‘프로젝트 해시태그(PROJECT #)’를 새롭게 진행한다고 2일 밝혔다.

현대차와 국립현대미술관의 장기 후원 파트너십의 일환으로 2년 간의 준비 과정을 거쳐 탄생한 ‘프로젝트 해시태그’는 장르의 제약이 없는 협업 형태의 신개념 차세대 크리에이터 발굴 프로그램이다. 

현대차는 2014년부터 이어온 국내 중진 작가 후원 프로그램 'MMCA 현대차 시리즈'와 더불어 이번 프로젝트 해시태그를 진행함으로써 국내 차세대 크리에이터들이 세계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고 국내 문화예술계의 저변 확대와 지속적 발전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공모 명칭인 ‘프로젝트 해시태그’는 샵(#), 우물 정(井), SNS 언어, 검색 기호 등 국가, 세대에 따라 다양하게 해석되고 사용되는 특수기호를 활용함으로써 여러 영역의 유망주를 선발해 이들이 국제적으로 역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뜻을 담았다.

본 프로젝트에는 시각 예술부터 건축, 엔지니어링, 사운드, 디자인, 무용, 영화 등 다양한 문화예술 영역의 작가, 기획자, 연구자들이 2인 이상의 팀을 구성해 참여할 수 있다.

현대차는 주제와 장르의 제한을 넘은 협업을 바탕으로 진취적이고 실험적인 창작물 제작을 독려하는 ‘프로젝트 해시태그’가 한국 미래 예술의 차세대 개방형 플랫폼의 새로운 장을 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프로젝트 해시태그는 향후 5년 간 매년 2팀, 총 10팀을 선정해 각 팀에게 창작 지원금 3천만원과 창작 공간을 제공하며, 프로젝트 결과물을 국립현대미술관 서울에서 전시할 수 있는 쇼케이스 개최 기회를 지원한다. 

또한 해외 유수의 미술 기관 및 전문가들과의 교류와 멘토링 기회를 마련함으로써 국내 유망 작가들이 글로벌 미술계에 진출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첫 공모 모집은 2일부터 오는 22일까지 3주간 진행되며, 국립현대미술관 홈페이지 및 프로젝트 해시태그 홈페이지를 통해 지원 접수 관련 정보들을 확인할 수 있다.

/지피코리아 최영락 기자 equus@gpkorea.com, 사진=현대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