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밴드' 케빈오, "우리 노래엔 뜻 깊은 이야기 담겨있어"
'슈퍼밴드' 케빈오, "우리 노래엔 뜻 깊은 이야기 담겨있어"
  • 지피코리아
  • 승인 2019.07.05 23: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JTBC ‘슈퍼밴드’의 ‘애프터문’(케빈오 이종훈 최영진 디폴)이 “이제부터 시작하는 애프터문의 음악에 많은 기대를 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애프터문’의 프런트맨인 보컬 케빈오는 본선 라운드에서부터 타 오디션 프로그램 우승자 출신으로 화제를 모아왔다. 그는 ‘슈퍼밴드’를 통해 최종적으로 결성된 ‘애프터문’에 대해 “이종훈과 최영진은 ‘슈퍼밴드’ 첫 녹화 날에 거의 처음 사귄 친구들이었다”며 “매번 저를 따라 하고 놀리면서 같이 웃는 친구들과 이렇게 같은 팀이 되어 뿌듯하고 기쁘다”고 말했다.

케빈오는 “애프터문의 결성과 함께, 시도와 도전에 대한 마음이 지금까지 ‘슈퍼밴드’에서 해 본 조합 중 가장 컸으니 기대해달라”며 더욱 신선한 음악을 예고했다.

케빈오의 정통 밴드에 새로운 색채를 더할 미디어 아티스트 겸 디폴은 “음악 하는 친구들과의 협업은 저에게 처음 해 보는 일이었는데, 한 마음과 한 뜻으로 머리를 맞대고 만드니 안 되는 일이 없더라”고 말했다.

그는 “이전엔 저만의 음악을 고집했다면, 이제 다른 멤버들과 함께 음악을 만들어가는 일의 매력을 알았다. 아직도 ‘슈퍼밴드’에서 보여드리고 싶은 디폴표 음악 장비들이 많다”고 팀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케빈오와 본선에서 계속 좋은 호흡을 보여 온 베이스의 이종훈은 “디폴 형과는 연주곡을 꼭 만들어보고 싶었다. 각자 가지고 있는 개성과 끼가 모였을 때 어떤 스타일이 나올지 저도 궁금하다”며 “앞으로 더욱 다양하고 엄청난 무대들이 펼쳐질 예정이니 많이 기대해 주셔도 좋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차분하면서도 안정적인 드럼으로 본선 내내 극찬을 받았던 드러머 최영진은 “내가 이런 큰 무대에서 연주하고, 이렇게 멋진 분들과 즐겁게 음악을 할 수 있는 것 자체가 감동”이라며 특유의 겸손함을 보였다. 또 “참가자들의 실력도 중요하지만, 저희는 한 무대를 만들기 위해 정말 많은 노력과 고민을 하니 이런 열정에 주목해서 봐 주시면 더 신나고 재미있게 방송을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시청자들에게 당부하기도 했다.

한 팀으로 묶인 ‘애프터문’은 “저희에게 뜻 깊은 이야기가 담긴 노래 안에서 연주와 가사로 저희의 감정을 잘 전달하고 싶다”며 “한 노래 안에서 부드러우면서도 강하고, 고요한 부분 그리고 신나는 부분의 흐름을 시청자들과 같이 느꼈으면 좋겠다”고 앞으로 보여줄 음악을 표현했다.

/지피코리아 박한용 기자 qkrgks77@gpkorea.com, 사진제공 = JTBC 슈퍼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