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김태형 감독, 애스턴마틴 의자에 앉아 작전지시한다
두산 김태형 감독, 애스턴마틴 의자에 앉아 작전지시한다
  • 김기홍
  • 승인 2019.07.11 16:4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국 스포츠카 애스턴마틴이 두산 야구감독 의자를 제공한다.

공식 수입원인 애스턴마틴 서울이 두산베어스와 통합 마케팅 관련 스폰서십을 체결했다. 

스폰서십에 따라 향후 다양한 공동 마케팅을 실시할 계획이다. 먼저 덕아웃에는 애스턴마틴 서울이 특별 제작한 감독 의자가 비치된다. 감독 의자 상단에는 애스턴마틴의 로고와 영문 로고가 배치되며, 덕아웃에서 두산베어스 김태형 감독이 경기 중 실제로 사용하게 된다.   

이밖에 경기 중 전광판에는 광고 영상이 노출되며, 홈경기 중 차량 전시회 개최, 시즌 종료 후 두산 베어스 팬 사인회를 애스턴마틴 서초전시장에서 개최하는 내용이 포함된다. 스폰서십은 2019 시즌에 한해 진행된다.   

이번 스폰서십은 국내 프로 스포츠를 통해 애스턴마틴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기 위해 기획됐다. 국내 최다 팬과 서울을 프랜차이즈로 한 인기 구단인 두산베어스의 프로야구를 신호탄으로 향후 겨울 스포츠까지 점진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태흥 애스턴마틴 서울 대표는 “애스턴마틴이 지닌 빠르고 파워 넘치는 스포츠카의 특징이 두산베어스의 플레이와 서로 닮아 두 브랜드간 최고의 팀워크를 이룰 것으로 기대한다”며 “스폰서십 외에 다양한 공동 마케팅을 통해 시너지를 극대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피코리아 김기홍 기자 gpkorea@gpkorea.com, 사진=애스턴마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