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연' 박하선, 이상엽-정상훈 사이 내적 갈등 발화
'오세연' 박하선, 이상엽-정상훈 사이 내적 갈등 발화
  • 지피코리아
  • 승인 2019.07.13 22: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박하선이 시청자들에게 서서히 깊숙이 스며들 전망이다.

채널A 금토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극본 유소정, 연출 김정민)에서 평범한 주부 손지은 역을 맡은 박하선이 현실적인 캐릭터와 안성맞춤 연기로 특히 주부 시청자들의 공감을 이끌어내고 있다.

지난 12일 방송된 3회에서 지은은 수아(예지원 분)에게 정우(이상엽 분)에 대한 관심을 또다시 들켰으나 불륜을 혐오한다며 거듭 부정했다. 하지만 우연히 정우와 공원 산책을 하게 돼 두런두런 이야기를 나누자 가슴이 두근거렸다. 지은은 친구로 생각하고 편하게 전화하라는 정우의 말에 설렜으면서도 그럴 일은 절대 없을 거라고 다짐했다.

박하선은 ‘불륜은 나쁜 짓’이라는 너무나 당연했던 신념과 하지만 분명히 마음에서 느껴지는 설렘 사이에서 갈등하는 평범한 주부이자 사랑과 관심이 그리운 여자의 모습을 현실적으로 그려냈다. 무엇보다 그래선 안 된다고 스스로를 다잡았다가 그 사람과 있었던 시간을 떠올리며 미소 짓고 다시 마음을 잡으려고 애쓰는 과정을 반복하며 흔들리는 모습이 공감을 자아냈다.

앵무새 사랑이가 아픈데 지은이 집에 없자 창국(정상훈 분)은 “어딜 그렇게 싸돌아 다녀”, “진짜 요즘 무슨 생각으로 사는 거냐”며 지은을 탓했다. 지은은 처음으로 눌러왔던 감정을 쏟아내기 시작했다. 아이는 가지려고 하지 않으면서 자신을 꼬박꼬박 ‘엄마’라고 부르는 것과 새보다도 사랑 받지 못하는 자신의 서글픈 처지에 대해 울분을 토하며 절규했다.

있는 힘껏 소리치며 눈물로 발악한 박하선의 연기는 보는 이들의 가슴을 찡하게 만들었다. 아내에게 무관심한 것을 넘어서 반려 동물의 엄마로만 여기는 남편의 행태에 분노하던 시청자들은 속 시원했다는 반응. 박하선의 호소력 짙은 연기가 손지은에 대한 주부들의 감정 이입을 이끌어냈다.

사랑이를 잃어버려 창국과 크게 싸운 지은은 사랑이를 찾다가 만신창이가 된 채로 정우와 마주쳤다. 자신을 걱정하는 정우의 따뜻한 눈빛에 지은이 울컥한 채로 엔딩을 맞아 4회가 더욱 기다려진다.

한편, 채널A 금토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4회는 오늘(13일) 밤 11시 방송된다.

/지피코리아 박한용 기자 qkrgks77@gpkore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