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KT 손잡고 음성인식 '이지링크' 도입…"음악틀어줘"
르노삼성, KT 손잡고 음성인식 '이지링크' 도입…"음악틀어줘"
  • 김민우
  • 승인 2019.07.22 17: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르노삼성자동차가 KT와 함께 1년 가까이 개발한 별도 버튼 조작 없이 부르기만 해도 음성인식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이지 링크(EASY LINK)'를 선보인다. 

르노삼성차는 22일 더 뉴 QM6에 음성인식 기반의 인포테인먼트 기술인 '이지 링크'를 적용한다고 밝혔다.

이지 링크는 작년 8월 16일 KT와 인공지능(AI) 기반 차량 인포테인먼트 시스템(IVI) 사업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 체결 이후 1년 만에 내놓은 결과물이다. 차량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운행 정보 및 차량 상태를 알려주는 정보 요소와 멀티미디어 재생과 같은 엔터테인먼트 요소를 결합한 첨단 장비로, 운전자에게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함으로써 차 안에서의 경험을 극대화한다.

이지 링크는 AI 음성인식을 통한 일반대화가 가능한 게 특징이다. 별도 운전대의 음성인식 버튼을 누르지 않고도 발화만으로 인식하는 타입으로, '지니야'라고 부르기만 하면 서비스가 바로 작동한다. 위키피디아 검색은 물론, 번역, 환율, 운세 등 다양한 정보를 제공한다. 

이지 링크의 가격은 부가세를 포함해 75만원이다. 이는 국산 중형 멀티미디어 내비게이션과 비교해 경쟁력 있는 수준이라고 르노삼성 측은 설명했다. 8.7인치 S-링크를 탑재한 차에 액세서리로 더할 수 있으며 더 뉴 QM6에 우선 적용한다. 르노삼성차는 이전 QM6 구매자들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며, 앞으로 출시할 신차에도 해당 서비스를 확대 적용할 예정이다.

김태준 르노삼성차 영업본부장은 "자동차는 단순 이동수단에서 새로운 문화공간으로 변모한지 오래"라며 "트렌드에 맞춰 고객에게 더욱 즐겁고 안전한 주행을 제공하고자 더 뉴 QM6에 혁신적인 인포테인먼트 기술을 더했다"면서 "이지 링크를 통해 차세대 커넥티드카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피코리아 김민우 기자 harry@gpkorea.com, 사진=르노삼성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