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티볼리, 적수가 없다 '4년 연속 가솔린 SUV 1위'
쌍용차 티볼리, 적수가 없다 '4년 연속 가솔린 SUV 1위'
  • 김민우
  • 승인 2019.07.22 17: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쌍용자동차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티볼리(TIVOLI)' 가솔린 모델이 출시 이후 총 14만5100대가 판매되며 4년 연속 국내 가솔린 SUV 전체 판매 1위를 달성했다.

22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에 따르면 2015년 출시된 티볼리는 출시 첫 해 3만919대의 판매 실적(가솔린 모델 기준)을 기록했다.

쌍용차 관계자는 "티볼리는 출시 이후 연간 3만대 수준의 판매량을 유지하며 국내 가솔린 SUV 시장이 2015년 4만2646대에서 2018년 13만4652대로 성장하는 데 결정적인 기여를 했다"며 "전체 SUV 시장에서 가솔린 모델이 차지하는 비중 역시 8.4%에서 25.9%로 확대하는 데 큰 영향을 미쳤다"고 했다.

전체 판매량에서도 괄목할 성장세를 과시했다. 실제 티볼리는 2015년 출시 첫 해 6만3693대, 2016년에는 8만5821대의 글로벌 판매를 기록했다. 2017년 10월에는 글로벌 판매 20만대를, 이후 1년 7개월 뒤에는 30만대를 돌파했다. 쌍용차 단일 차종으로 최단기간 판매기록이다.

특히 2016년 패밀리카의 활용성을 높인 '티볼리 에어(Air)'에는 동급 최초로 첨단운전자보조기술(ADAS)을 적용했다. 2017년에는 주문 제작형 SUV 기어 에디션을 선보였다. 지난달 출시한 '베리 뉴 티볼리(Very New TIVOLI)'에는 새로 개발한 1.5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을 얹어 고성능을 원하는 소비자 요구를 만족시켰다.

차별화된 마케팅 전략에도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쌍용차는 ‘베리 뉴 티볼리’ 출시를 기념해 대한민국 스트리트패션 브랜드 커버낫(COVERNAT)과 공동 마케팅을 진행한 데 이어 '롱보드 인 더 시티(Longboard in the City)', '뷰티 스타일 클래스' 등 밀레니얼 세대를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 중이다.

예병태 쌍용차 대표는 "시장 변화에 발맞춘 전략으로 티볼리는 소형 SUV를 대표하는(iconic) 모델로 성장했다"며 "지속적인 제품혁신과 차별화된 마케팅 활동을 펼쳐 티볼리의 가치를 키울 계획"이라고 말했다.

/지피코리아 김민우 기자 harry@gpkorea.com, 사진=쌍용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