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타이어 노사, 작년치 임금 조건 타협점 찾았다
금호타이어 노사, 작년치 임금 조건 타협점 찾았다
  • 김기홍
  • 승인 2019.07.23 15:5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호타이어(대표 전대진)가 드디어 2018년 근로자 임금 조건에 합의안을 찾았다.

금호타이어는 지난해 인건비에 관련한 지리한 싸움을 해결하고, 경영정상화의 행보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노사는 현재의 위기상황을 공감하고 경영정상화 달성과 실적개선의 토대를 마련했다. 설비투자 및 인력운영, 광주공장 이전, 퇴직연금 중도인출, 성형수당 지급, 단체협약 개정이 개선된다.

구체적으로 보면 국내공장 설비투자 및 인력운영은 노사간 대화를 통한다. 또한 퇴직연금 중도인출 한도 상향 및 성형수당 지급을 합의했다. 아울러 고용세습 논란이 된 우선채용 조항을 삭제하였고, 내년부터 만60세 반기말로 정년을 조정한다.

회사측 교섭 대표위원인 조강조 생산기술본부장은 “현재 회사가 직면한 경영위기 상황을 노사가 공감하고 고민한 결과, 이번 교섭이 잘 마무리 될 수 있었다”고 강조하며, “금호타이어의 새로운 출발을 위해서는 이번 단체교섭이 매우 중요했다. 앞으로 노사가 신뢰를 바탕으로 회사의 경영정상화를 위해 함께 매진해 나가자.”며 의지를 다졌다.

한편, 금호타이어는 지난해 해외자본 유치 이후 구조혁신, 비용절감 정책 및 노사협력 등 경영정상화를 위한 각고의 노력을 펼친 결과, 2분기부터는 흑자전환이 예상되는 등 10분기만에 실적개선의 터닝포인트를 맞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피코리아 김기홍 기자 gpkorea@gpkorea.com, 사진=금호타이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