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코리아, 2억원대 'AMG S 63 4MATIC+ 쿠페·카브리올레' 출시
벤츠코리아, 2억원대 'AMG S 63 4MATIC+ 쿠페·카브리올레' 출시
  • 김민우
  • 승인 2019.08.02 18:3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는 '더 뉴 메르세데스-AMG S 63 4MATIC+ 쿠페(The New Mercedes-AMG S 63 4MATIC+ Coupé)'와 '카브리올레(Cabriolet)'를 국내에 공식 출시한다고 2일 밝혔다. 더 뉴 메르세데스-AMG S 63 4MATIC+ 쿠페와 카브리올레의 가격은 부가세 포함해 각 2억2010만원, 2억4380만원이다.

이번에 출시된 AMG S 63 4MATIC+ 쿠페와 카브리올레는 AMG만의 감성을 살린 새로운 디자인으로 강렬하고 역동적인 외관을 완성했다. AMG 4.0리터 8기통 바이터보 엔진과 혁신적인 4MATIC+ 사륜구동 기술 및 AMG 스피드시프트 MCT 9단 변속기 등은 외관에 걸맞은 폭발적인 성능을 보장한다.

특히 트윈스크롤 터보차저(twin-scroll turbocharger)가 장착된 AMG 4.0리터 8기통 바이터보 엔진은 기존 엔진보다 27마력(20kW) 높은 최고 출력 612마력과 최대 토크 91.8㎏·m의 폭발적인 성능을 구현한다.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에 단 3.5초만에 도달하고 최고 속도인 시속 250㎞에 도달한 후에도 폭발적인 가속력이 유지된다.

트윈스크롤 터보차저는 또 보다 빠른 반응속도를 제공하며 V형 실린더 안쪽에 위치한 독특한 탑재 방식으로 터보차저의 빠른 반응 속도 및 낮은 배기가스 배출을 가능하게 한다. 아울러 새롭게 적용된 AMG 실린더 매니지먼트(AMG Cylinder Management) 시스템은 실린더 비활성화를 통해 연료 소비를 현저히 줄여주는 기능으로 뛰어난 주행 성능 및 효율성을 보장한다.

이 밖에도 AMG S 63 4MATIC+ 카브리올레는 메르세데스-벤츠만의 혁신 기술인 에어캡(AIRCAP®) 및 에어스카프(AIRSCARF®) 등 최신 오픈 탑 기술이 적용돼 계절에 상관없이 일상에서도 운전자 및 동승자가 쾌적한 오픈탑 주행을 경험을 선사한다. 소프트 탑은 60㎞/h 이하로 주행 중에도 20초만에 여닫을 수 있으며, 이는 차량 밖에서도 가능하다.

토비아스 뫼어스 메르세데스-AMG 회장은 "드라이빙 다이내믹스, 퍼포먼스, 장비 및 장거리 주행의 편안함이라는 광범위한 부분에 변화를 줬다"며 "메르세데스-AMG가 선도하고 있는 드림카 세그먼트에서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지피코리아 김민우 기자 harry@gpkorea.com, 사진=벤츠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