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정연, "'강타 우주안' 검색어에 자신의 2년 전 악몽 떠올라"
오정연, "'강타 우주안' 검색어에 자신의 2년 전 악몽 떠올라"
  • 지피코리아
  • 승인 2019.08.03 02: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 강타와 레이싱모델 우주안의 SNS 영상이 세간을 떠들썩하게 만든 가운데 방송인 오정연이 역시 자신의 SNS에 남긴 의미심장한 글이 또 다른 논란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오정연은 지난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강타와 우주안의 이름이 적힌 실시간 검색어 캡처 사진을 게재하고 "반 년 가량 진지한 만남을 이어가며 하루가 멀다하고 만나온 연인이 다른 여자와 한 침대에서 발견되면? 충격일 수밖에 없다. 일찍 자겠다더니 몰래 여자와 시간을 보내고 있던 그 사람이 오히려 당당하게 나왔다면? 충격은 배가된다"란 글을 적었다.

이어 "더구나 그 연인이 내가 어릴적부터 우상으로 생각해왔던 사람이라면? 내가 보고, 듣고, 믿어왔던 세상의 모든 것이 다 거짓으로 느껴지게 될 정도의 어마어마한 파장이 일어난다"고 밝혔다.

오정연은 또 "이 일은 2년 전 내가 직접 겪은 일이고, 나는 그 이후 크나큰 상처를 받아 참 오래도록 아주 힘들었다"며 "어렵게 극복해 행복하게 잘 살고 있는데, 어제오늘 실검에 떠있는 두 당사자들의 이름을 보니 다시 그 악몽이 선명하게 떠오른다"고 밝혔다. 이 글이 SNS에 올라간 후 포털 검색어에 '오정연 서장훈'이 상위권에 올라갔다.

한편 지난 1일 우주안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럽스타그램(#lovestagram)'이라는 해시태그를 달고 강타와 찍은 영상을 공개해 두 사람의 교제 사실이 알려졌다.

강타는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이미 끝난 사이"라고 주장했으나, 우주안이 같은날 밤 "강타씨와 저는 교제해오다 작년에 헤어졌고, 최근에 다시 만남을 갖고 서로를 알아 가는 중"이라고 밝혀 진실공방이 벌어지고 있는 중이다.

[오정연 인스타그램 전문]

반 년 가량 진지한 만남을 이어가며 하루가 멀다하고 만나온 연인이 다른 여자와 한 침대에서 발견되면? 충격일 수밖에 없다.

일찍 자겠다더니 몰래 여자와 시간을 보내고 있던 그 사람이 오히려 당당하게 나왔다면? 충격은 배가된다.

더구나 그 연인이 내가 어릴적부터 우상으로 생각해왔던 사람이라면?
내가 보고, 듣고, 믿어왔던 세상의 모든 것이 다 거짓으로 느껴지게 될 정도의 어마어마한 파장이 일어난다.

이 일은 2년 전 내가 직접 겪은 일이고, 나는 그 이후 크나큰 상처를 받아 참 오래도록 아주 힘들었다.

어렵게 극복해 행복하게 잘 살고 있는데, 어제오늘 실검에 떠있는 두 당사자들의 이름을 보니 다시 그 악몽이 선명하게 떠오른다.

남의 눈에 피눈물 나게 하고도 뻔뻔한 사람은 벌을 받아야 마땅하겠지만, 또 아무일 없다는 듯이 잘 수습해서 활동하고 살아가겠지...


최소한의 도리가 살아숨쉬는 세상이 되길 바라는 건 진정 헛일일까...?

/지피코리아 박한용 기자 qkrgks77@gpkorea.com, 사진출처=오정연, 우주안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