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레이스 5전 장현진 정의철 황진우 `예선법칙 또 통했다`
슈퍼레이스 5전 장현진 정의철 황진우 `예선법칙 또 통했다`
  • 김기홍
  • 승인 2019.08.04 20: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선 1위가 포디움 정상을 정복하는 흐름이 이번에도 이어졌다. 장현진(서한 GP)이 2019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5라운드 레이스에서 ‘폴 투 피니시’로 시즌 첫 승을 거뒀다.

장현진은 4일 전남 영암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KIC)에서 열린 ASA 6000 클래스 결승전에서 40분43초719를 기록하며 18랩의 레이스를 가장 먼저 마쳤다. 지난 3일 치른 예선에서 1위를 차지하며 폴 포지션을 획득한 데 이어 ‘폴 투 피니시’를 완성했다. 시즌 첫 우승이었다.

출발은 다소 불안했지만 끝까지 추격을 포기하지 않은 것이 주효했다. 천분의 1초 차이로 예선 2위에 머물렀던 정의철(엑스타 레이싱)이 첫 번째 랩부터 장현진을 추월하며 선두로 나섰다. 3랩째에 김중군(서한 GP)을 추월한 황진우(CJ로지스틱스 레이싱)가 장현진을 압박하자 정의철은 장현진과 거리를 벌리며 앞서나갔다. 지치지 않고 2위 자리를 지켜내며 정의철을 추격한 장현진은 17랩째 끝내 재 추월에 성공했다.

정의철은 2초679 뒤진 40분46초398의 기록으로 2위가 됐다. 장현진을 끌어내리기 위해 공격적으로 자리싸움을 벌였던 황진우가 40분47초689의 기록으로 3위에 올랐다.

이날 장현진의 우승으로 올 시즌 ASA 6000 클래스 예선 1위가 포디움 정상에 오르는 결과가 5라운드까지 이어졌다. 지난 4라운드까지와 다른 점이라면 앞선 우승자들은 결승 레이스에서 한 번도 1위 자리를 내주지 않은 채 우승한 반면 장현진은 2위로 밀려났다가 재 추월해 우승했다는 점이다. 

GT1 클래스 결승(12랩)에서는 예선 2위였던 전대은(새안 모터스포츠 레이싱)이 예선 1위 오한솔(서한 GP)에 앞서며 29분51초023으로 우승했다. 전대은에 3초455 뒤진 오한솔(29분54초478)이 2위, 최광빈(원레이싱)이 30분10초471로 3위에 올랐다. GT 2 클래스에서는 예선 1위였던 박희찬(다가스)이 32분08초575로 이변 없이 우승했다. 박원재(32분16초043)와 이창우(32분19초944. 이상 그릿 모터스포츠)가 각각 2, 3위를 차지했다. 

한편, ‘서승범 레이서 기념 사업회’가 고인이 된 서승범 드라이버의 모터스포츠에 대한 애정과 정정당당했던 정신을 담아 시상하는 페어플레이상은 정의철의 몫으로 돌아갔다. 현장 기자단의 투표로 결정되는 페어플레이상에서 정의철은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는 레이스를 선보인 점이 좋은 평가를 얻었다.

/지피코리아 김기홍 기자 gpkorea@gpkorea.com, 사진=슈퍼레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