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자본 사업아이템 ‘일미리금계찜닭’, 검증된 창업과 탄탄한 본사 지원 `주목`
소자본 사업아이템 ‘일미리금계찜닭’, 검증된 창업과 탄탄한 본사 지원 `주목`
  • 지피코리아
  • 승인 2019.08.06 16: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몇 년 사이, 서점의 경제경영 분야 매대에 가보면 수많은 트렌드 관련 도서가 쏟아져 나오고 있음을 알 수 있다. 특히 연초에는 베스트셀러 매대에 트렌드 관련 서적이 최상위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이러한 현상은 그 어느 때보다도 트렌드가 중요해진 시대가 되었고, 자본주의 시대를 살아가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알아야 할 중요한 개념이 되었음을 방증한다. 그렇기에 사회를 관통하고 있는 이 보이지 않는 흐름을 잘 잡아낸다면 분명 성공에 한 발자국 가까이 다가갈 수 있을 것이다.

프랜차이즈 창업도 이 흐름과 궤를 같이 한다.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등 다양한 분야가 맞물리며 생겨나는 트렌드에 따라 사람들의 소비 행태가 끊임없이 변화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렇기에 이제는 시시각각 달라지는 소비자들의 소비심리를 자극하고 끝내 지갑을 열게 만드는 트렌디한 프랜차이즈 브랜드를 선택하는 것이 성공 창업의 중요한 황금열쇠가 되었다.

이에 최근에는 유망 프랜차이즈인 퓨전찜닭 브랜드 ‘일미리금계찜닭’이 이러한 황금열쇠 중 하나로 평가받고 있다. 요식업계에서 오랫동안 정상의 자리를 꿰고 있는 가장 큰 음식 트렌드는 단연 ‘치즈’인데, 우리나라 전통음식인 찜닭에 두꺼운 치즈를 깔아놓은 소자본 업종전환 사업아이템 일미리금계찜닭의 시그니처 메뉴 ‘구름치즈찜닭’은 그 흐름을 타고 100호점 돌파를 견인해왔다. 이에 매료된 소비자들은 계속해서 매장으로 발걸음을 옮기고 있으며, 많은 소비자들의 방문은 자연스럽게 창업 문의로 이어지고 있다.

프랜차이즈 및 자영업 시장에서의 또 다른 트렌드는 다름아닌 ‘배달’이다. ‘일미리금계찜닭’에서는중형, 소형 상권에 입점이 가능한 홀 매장뿐만 아니라 배달이 가능한 배달형 매장까지 선보였다. 낮은 창업비용으로 ‘배달의민족’ 우수업소까지 지정되어 수많은 예비창업주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그에 따라 남자, 여자를 불문하고 소규모 창업 아이템, 1인 창업, 업종전환 창업을 찾는 많은 이들로부터 끊임없는 창업 문의가 쇄도하는 상황이다.

‘일미리금계찜닭’은 이에 그치지 않고 예비 창업주들을 대상으로 본사 차원의 탄탄한 지원 제도들을 실시하며 순항하고 있다. 연 7억 원 매출 보장제도를 비롯하여 무이자 대출, 가맹비 선착순 할인, 마케팅 채널 지원을 제공하는 3+9프로젝트가 이에 해당한다. 이외에도 월 최대 300만원의 운영자금지원 등 파격적인 지원을 함께 제공하여 창업비용을 절감시켜 창업의 문턱을 낮추고 있다. 이는 일미리금계찜닭이 최근 KCPBA 프랜차이즈 부문 3년 연속 소비자 선호도 1위와 2018년 미래 창조 경영 우수기업 대상을 수상한 비결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아무리 본사의 지원이 뒷받침된다고 해도 무시할 수 없는 가맹점주들의 아킬레스건은 바로 인건비일 것이다. 내년 최저임금이 8,590원으로 재차 인상되면서 인건비를 최소화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한 과제로 남게 되었다. 이에 일미리금계찜닭은 요즘 뜨는 프랜차이즈답게 인건비를 낮출 수 있는 구조를 갖추고 있다. 전문 주방 인력 없이도 손쉽게 조리할 수 있는 원팩형 시스템과 원스톱 조리 시스템으로 손쉬운 운영이 가능하다. 재고관리를 통해 불필요한 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일미리 마켓’을 통해 식자재 로스율을 낮추어 수익을 극대화하는 구조도 갖추고 있다. 40평 규모 매장에서는 연 8억 원을, 11평 소규모 매장에서는 월 4천만 원을 기록하는 매출을 기록하기도 했다.

관계자는 “트렌디한 사업 아이템과 탄탄한 본사지원, 인건비의 최소화로 수익성과 안정성을 모두 갖춘 유망 프렌차이즈 일미리금계찜닭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일미리금계찜닭 홈페이지 및 가맹상담을 통해 상담이 가능하다.”고 전했다.

/지피코리아 박한용 기자  qkrgks77@gpkorea.com, 사진=일미리금계찜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