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한마음재단, 다문화가족 정착 지원금 2천만원 전달
한국지엠한마음재단, 다문화가족 정착 지원금 2천만원 전달
  • 최영락
  • 승인 2019.08.08 14: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복지법인 한국지엠한마음재단이 다문화 가족의 안정적인 지역사회 정착을 위해 다양한 복지·교육 사업을 지원한다. 

한국지엠재단은 8일 부평 본사 홍보관에서 카허 카젬 한국지엠재단 이사장, 황지나 사무총장, 이정윤 인천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처장, 한혜선 부평구다문화가족지원센터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부평구 다문화 가족 심리 상담과 교육 프로그램 지원을 위한 후원금 2000만원을 인천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전달했다.

한국지엠재단은 2007년부터 매년 다문화 가족을 대상으로 합동 결혼식, 도서 기증, 교육 프로그램 지원, 환경 개선 지원 등 다양한 지원 사업을 이어가고 있다. 

이번에 전달된 후원금은 다문화 가족 아동의 정서적 안정을 위한 심리 치료와 결혼 이주 여성들의 직업 교육 프로그램을 지원하는 데 사용된다. 

이날 후원금을 전달한 카허 카젬 이사장은 "다문화 가족 구성원들이 한국 사회에 적응해 나가는 데 한국지엠 직원들의 작은 정성이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한국지엠은 다문화 가정이 지역 사회의 당당한 일원으로 살아갈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지원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지피코리아 최영락 기자 equus@gpkorea.com, 사진=한국지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