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교급식왕' 백종원이 이사장인 '급식 맛집' 예산고서 결승
'고교급식왕' 백종원이 이사장인 '급식 맛집' 예산고서 결승
  • 지피코리아
  • 승인 2019.08.11 08:5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방송된 tvN '고교급식왕'의 결승전은 백종원이 이사장을 맡고 있는 충남 예산고등학교에서 펼쳐졌다.

먼저 이날 방송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급슐랭 3스타 팀과 아빠와 아들 팀의 준결승전이 펼쳐진다. 순조롭게 조리를 진행하는 급슐랭 3스타 팀과 달리 아빠와 아들 팀은 야심차게 준비한 쿠키 때문에 위기를 맞이한다. 대결 전 중간점검에서 백종원에게 쿠키의 조리과정을 줄이라는 조언을 받고도 오히려 과정을 더욱 복잡하게 바꿔와 시간 부족에 시달리는 것. 이에 백종원은 “이 녀석 혼나야겠다”라며 직접 조리실로 향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대망의 결승전은 백종원이 이사장을 맡고 있으며, ‘급식 맛집'으로 SNS 등 온라인에서 화제를 일으켰던 충남 예산 고등학교에서 펼쳐진다. 백종원은 “리틀 백종원이 600명 있다고 보면 된다“며 예산고 학생들의 수준 높은 입맛을 예고해 고등셰프들을 긴장시킨다. 과연 험난한 과정을 뚫고 결승전에 진출한 고등셰프들이 까다로운 예산고 학생들의 입맛을 사로잡을 수 있을지 궁금증이 집중됐다.

한편 '고교급식왕'은 고등셰프들이 펼치는 신개념 급식 메뉴 대항전으로, 고등학생들의 참신한 아이디어에 백종원의 노하우가 더해지며 흥미진진한 볼거리를 선사하고 있다. 매주 토요일 밤 10시 40분 tvN에서 방송된다.

/지피코리아 박한용 기자 qkrgks77@gpkore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