람보르기니, 한정판 슈퍼카 `아벤타도르 SVJ-우라칸 에보' 공개
람보르기니, 한정판 슈퍼카 `아벤타도르 SVJ-우라칸 에보' 공개
  • 김민우
  • 승인 2019.08.20 17: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람보르기니가 지난 14일부터 18일까지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열린 '몬터레이 카 위크 2019'에서 1963년 회사 창립을 기념해 단 63대만 생산하는 상징적인 12기통 슈퍼카 '아벤타도르 SVJ 63 로드스터'와 미국 내구레이스 두 시즌 연속 우승을 기념해 36대 한정판으로 제작한 '우라칸 에보 GT' 기념모델을 공개했다.

지난해 아벤타도르 SVJ 63 쿠페의 뒤를 이어 선보이는 아벤타도르 SVJ 63 로드스터는 이미 전 세계 수집가들에게 판매되고 있다. 람보르기니의 디자인 센터인 '센트로 스틸레'와 람보르기니 개인 맞춤형 프로그램 '애드 퍼스넘' 부서가 공동으로 총 8개의 새로운 디자인 조합을 고안해냈다. 전 세계 63명의 람보르기니 오너만이 이용할 수 있는 8개의 독특한 조합은 각각 이국적인 외관과 인테리어 디자인으로 구성돼 있으며 SVJ 63의 로드스터 모델만을 위해 완성됐다.

외관 디자인은 루프, 엔진 커버, 엔진 공기 통풍구, 앞 유리 프레임 및 윙 미러 등이 무광 또는 광택 카본 파이버로 특별 제작됐다. 또한 SVJ 63 리버리와 무광 티타늄 마감을 가진 특별한 레이리온 단조 휠도 장착했으며 63대 중 몇 번째 차량인지 개별적으로 번호가 매겨진 배지도 있다.

실내는 카본 파이버 트림, 카본 스킨 액센트가 각기 다른 세 가지의 알칸타라 컬러 구성으로 꾸며졌으며 좌석 뒷벽에 '63'의 로고가 새겨진 것과 같이 스티어링 휠에는 한정판 모델을 상징하는 개별 번호가 새겨진 배지가 장착돼있다.

아벤타도르 SVJ는 현존하는 람보르기니 12기통 엔진 양산차 모델 중 가장 강력한 성능을 갖춘 시리즈로, 8500rpm에서 최고 출력 770마력과 6750rpm에서 720Nm의 최대 토크를 자랑하며 2.05kg의 무게당 마력비를 제공한다.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도달하는 데에는 단 2.9초, 시속 200㎞까지는 8.8초가 걸린다. 최고 속도는 시속 350㎞ 이상으로, 시속 100㎞에서 정지 상태에 이르는 제동 거리는 31m에 불과하다.

람보르기니는 내구 레이스에서의 승리를 기념하는 우라칸 에보 GT 기념 모델도 공개했다. 우라칸 에보 GT 기념 모델은 플로리다의 36시간이라고도 알려진 내구 레이스 경기인 미국 플로리다 '데이토나 24시간 레이스'와 '세브링 12시간 레이스'에서 2018년, 2019년 두 시즌 연속 우승을 기념해 36대만 한정 생산한다.

우라칸 에보 GT는 람보르기니 레이싱팀이 사용하는 경주용 자동차에서 영감을 끌어내는 디자인이 특별히 적용됐다. 레이싱 카의 넘버링에서 영감을 얻어 보닛 중앙과 측면, 후면부에는 숫자 '11'이 더해지며 유색의 브레이크 캘리퍼와 결합할 수 있는 20인치 휠이 장착됐다.

고객에 요청에 따라 차량 루프에 람보르기니 스콰드라 코르세 쉴드를 적용해 이탈리아와 미국의 국기를 포함시킬 수 있다. 오너들은 또한 데이토나와 세브링에서 람보르기니의 승리를 강조하는 월계관도 그래픽으로 적용할 수 있다. 인테리어는 알칸타라의 장식과 대조적인 스티칭이 달린 특수 스포츠 시트로 구성되며 이 사이에 위치한 방패 모양과 깃발, 월계수 등 독특한 디테일이 특징이다.

/지피코리아 김민우 기자 harry@gpkorea.com, 사진=람보르기니 서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