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코리아, 안성 부품물류센터 350억원 투입 2배 확장
벤츠코리아, 안성 부품물류센터 350억원 투입 2배 확장
  • 김민우
  • 승인 2019.08.21 11: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는 20일 경기도 안성시에 위치한 ‘메르세데스-벤츠 부품물류센터’의 증축 개소식을 진행했다고 21일 밝혔다. 개소식에는 김학용 국회의원(경기 안성), 김성진 KOTRA 외국인투자옴브즈만, 클라우스 짐스키 다임러 그룹 부품물류 총괄 등 국내외 관계자 60여 명이 참석해 부품물류센터의 성공적인 확장을 축하했다.

벤츠코리아는 2014년 7월 520억원을 투자해 경기도 안성시에 부품물류센터를 건립했다. 지난해 6월 350억원을 추가 투입해 기존 면적(1만7800㎡)의 약 2배 규모(3만500㎡)로 증축하는 사업에 착수해 1년여 만에 완공했다.

2014년 건립 후 5년 만에 확장된 벤츠코리아 부품물류센터는 총 면적, 도크 수 등 규모 면에서 두 배로 늘어났다. 부품 보유량 역시 크게 증가해 부품 종류는 기존 2만8000여 종에서 5만여 종으로 확대됐다. 이에 따라 국내에서 수요가 많은 대부분의 부품을 상시 보유 및 관리할 수 있으며, 부품 공급률은 99%에 달한다. 이곳에서 출고된 부품은 서비스센터를 포함해 승용 71개소, 상용 18개소 등 전국 89개의 지점으로 배송된다.

벤츠코리아 부품물류센터는 외형적인 확장뿐 아니라 최신 장비를 도입함으로써 작업 시간을 단축하고 업무 효율성을 높였다. 적재 선반 간 통로를 최소화하고, 센서로 작동되는 특수지게차가 부품 위치를 인식해 자동으로 이동하기 때문에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부품 입∙출고를 진행할 수 있다. 또 통합적이고 체계적인 재고관리시스템을 통해 한국에 맞는 최적의 재고를 보유하고 수요 변화에 맞춰 빠르게 주문을 생성하도록 함으로써 부품 공급 시간을 단축하는 데 기여한다.

벤츠코리아는 부품물류센터를 통해 안성에서 총 100여 명의 고용을 창출하고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벤츠코리아 대표이사 사장은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고객 만족을 최우선으로 여기며, 지속적인 국내 투자를 통해 서비스 품질 향상에 더욱 매진할 것"이라며 "안성시 산업 발전 및 고용 창출을 통해 지역 사회에 기여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지피코리아 김민우 기자 harry@gpkorea.com, 사진=벤츠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