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 '오리지날' 픽업트럭 '콜로라도' 국내 출시…3855만원부터
한국지엠, '오리지날' 픽업트럭 '콜로라도' 국내 출시…3855만원부터
  • 지피코리아
  • 승인 2019.08.31 08: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지엠은 강원도 웰리힐리파크에서 쉐보레 브랜드 픽업트럭 '콜로라도(Colorado)'를 공식 출시했다고 26일 밝혔다. 

카허 카젬 한국지엠 사장은 "지난해 국내 시장에 처음 공개한 이래 오리지널 픽업트럭을 열망해온 많은 고객들께서 기다려 주셨던 진짜 미국 픽업트럭 콜로라도를 출시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콜로라도는 정통 픽업만이 가질 수 있는 헤리티지와 강력한 상품성을 바탕으로 국내 픽업트럭 마니아층의 잠재 수요를 끌어올릴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콜로라도는 풀박스 프레임 바디를 기반으로 하는 중형 픽업트럭이다. 최고 출력 312마력, 최대토크 38㎏f.m의 3.6리터 6기통 직분사 가솔린 엔진과 하이드라매틱 8단 자동변속기를 장착했다. 최대 견인 능력은 3.2톤에 달한다. 또 능동형 연료 관리 시스템을(Active Fuel Management) 적용해 공인연비가 리터당 8.3㎞를 기록했다. 

콜로라도는 2열 좌석이 있는 4도어 크루 캡(Crew Cab)의 쇼트 박스(Short box) 모델이다. 동급 최장의 휠베이스(3258mm)를 바탕으로 넉넉한 실내 공간과 더불어 1170리터에 이르는 대용량 화물적재 능력을 갖췄다. 

국내에는 후륜구동을 기반으로 기본 사양을 충실히 구성한 EXTREME 트림, 첨단 4x4 구동 시스템을 탑재한 EXTREME 4WD 트림, 여기에 스타일 패키지를 적용한 EXTREME-X 트림 등 총 3가지 트림으로 출시된다.

기본 트림인 콜로라도 EXTREME은 오프로드에 특화된 디퍼렌셜 잠금장치와 17인치 올 터레인 타이어를 기본으로 장착했으며, 높은 숄더 라인과 거대한 휠 하우스와 어울리며 콜로라도만의 독보적인 스타일을 선보인다. 후륜에 기본 장착된 기계식 디퍼렌셜 잠금장치(Mechanical Locking Differential)는 좌우 휠의 트랙션 차이에 따라 차동 기능을 제한하는 기능 (LSD·Limited Slip Differential) 뿐만 아니라 좌우 휠의 트랙션 차이가 극도로 커질 경우 차동 기어를 자동으로 잠그는 차동 잠금 기능이 함께 적용돼 미끄러운 노면에서도 트랙션을 유지하는 등 차량을 안정적으로 주행할 수 있게 돕는다.

또 내부 토션바(Internal Torsion Bar)와 로터리 댐퍼(Rotary Damper) 탑재로 테일게이트를 가볍게 열고 닫을 뿐 아니라 안전하게 천천히 열리도록 하는 이지 리프트 및 로워 테일게이트(EZ Lift & Lower Tailgate), 뒷 범퍼 모서리에 발판을 탑재해 별도의 사다리 없이 손쉽게 적재함에 오르고 내릴 수 있는 코너 스텝(Corner Steps) 등이 적용돼 보다 쉽고 편리한 픽업트럭 라이프스타일을 지원한다. 

또 어두운 곳에서 적재함을 비추는 카고 램프(Cargo Lamp), 적재함 안쪽을 특수 코팅해 적재함을 보호하는 것은 물론 미끄럼과 부식을 방지하는 고급 스프레이온 베드 라이너(Spray-on Bedliner) 등 쉐보레의 100년 픽업 트럭 노하우가 깃든 편의사양들을 모두 기본으로 포함했다.

이 밖에도 2열 시트 아래에는 공구와 같은 물건들을 수납할 수 있는 적재함이 자리해 공간 활용을 극대화했으며, 뒷 유리에는 개폐가 가능한 리어 슬라이딩 윈도(Rear Sliding Window)가 적용돼 이를 통한 환기는 물론, 반려 동물과 함께 이동할 경우 실내 탑승이 어려운 대형 반려견의 상태를 지속적으로 확인할 수 있게 했다.

실내에는 국내 고객들의 선호도가 높은 가죽시트를 비롯해, 앞 좌석에 전동 시트, 파워 요추 받침과 열선 시트가 적용됐으며, 열선 스티어링 휠, 오토 에어컨, 8인치 터치스크린 오디오, 크루즈 컨트롤 등 기본모델에도 풍성한 편의사양을 탑재했다. 

EXTREME 4WD 모델은 EXTREME 모델을 기반으로 첨단 오토트랙 액티브 4×4(AutotracTM Active 4×4) 시스템이 탑재된다. 동급 최고의 기술력을 자랑하는 전자식 오토트랙 액티브 4×4 시스템은 4륜 및 2륜 구동 방식을 운전자가 선택하는 파트타임 4WD 시스템을 지원할 뿐만 아니라, 노면 상황에 맞게 자동으로 구동 방식을 변환하는 AUTO 모드를 동급 유일 적용해 운전자가 보다 손쉽고 즉각적으로 구동 모드를 제어할 수 있게 했다.  

여기에 전방 충돌 경고 시스템(FCA), 차선 이탈 경보 시스템(LDWS), 헤드업 LED 경고 시스템(RLAD) 등 전방위 첨단 안전사양이 포함된 세이프티 패키지가 추가로 적용된다. 

EXTREME-X 모델은 EXTREME 4WD 모델을 기반으로 외관 스타일을 업그레이드하고 오프로드 전용 편의사양들을 더한 스타일 패키지로 구성된다.  승객의 승하차를 돕는 오프로드 사이드 스텝(Off-Road Side Steps)을 비롯해 어두울 때 빛이 나는 LED 블랙 보타이 엠블럼(Front LED Black Bowtie / Rear Black Bowtie Emblems), 보타이 엠블럼이 섬세하게 새겨진 스테인리스 머플러 팁(Exhaust Tip), 보타이 도어 실 플레이트(Bowtie Door Sill Plates)가 적용되며, 오염에 강하고 세척이 용이한 프리미엄 플로어 라이너(Premium Floor Liners)를 1열과 2열에 장착해 고객 만족을 배가 시켰다. 

또 EXTREME-X 모델에는 적재함에 장착하여 오프로드 룩을 더욱 강화할 수 있는 블랙 스포츠바와 블랙 사이드 레일 중 하나를 옵션으로 구매할 수 있게 배려 했다. 

이와 별도로 모든 트림에 걸쳐 프리미엄 Bose 스피커가 포함된 내비게이션 패키지와 통합 트레일러 브레이크, 트레일러 히치 리시버 및 커넥터가 포함된 트레일러 패키지를 선택할 수 있게 해 고객 선택의 폭을 넓혔다. 

콜로라도는 튼튼한 풀 박스 프레임바디로 구성된 픽업 모델답게 초대형 카라반을 견인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고 있는 것은 물론 국내 시장에서 보기 어려웠던 다양한 첨단 트레일러링 시스템이 적용됐다. 국내 출시되는 모든 트림에는 무거운 짐을 실은 상태에서 최적화된 변속패턴으로 보다 안정적이고 부드러운 주행을 돕는 토우·홀 모드(Tow/Haul Mode)가 기본 적용된다.

또 스웨이 콘트롤(Trailer Sway Control) 기능이 포함된 스테빌리트랙 차체 자세 제어 시스템(StabiliTrak Stability Control)을 기본 적용, 고속 주행 시 고르지 못한 도로, 노면의 변화, 와류 등으로 발생할 수 있는 트레일러의 스웨이 현상을 감지하고, 견인되는 트레일러의 주행 밸런스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며 안전사고를 예방한다. 

이 밖에도 ‘히치 어시스트 가이드라인(Hitch Assist Guideline)’ 기능이 포함된 리어 뷰 카메라(Rear View Camera)를 적용해 자칫 어려울 수 있는 트레일러의 결착을 도우며, 힐 스타트 어시스트(Hill Start Assist) 시스템을 통해 언덕에서 정차시 안전한 재출발을 지원한다. 

콜로라도는 미국에서 전량 수입되는 모델임에도 국산 모델과 동일하게 전국 400개 이상 분포된 쉐보레 공식 서비스센터를 통해 편리하게 차량 관리를 받을 수 있다. 이를 통해 그동안 불편한 서비스로 인해 수입차 구매를 꺼려했던 고객들도 걱정 없이 콜로라도를 경험할 수 있게 된다. 

국내 시판 가격은 ▲EXTREME 3855만원 ▲EXTREME 4WD 4135만원 ▲EXTREME-X 4265만원이다. 또 화물차량으로 분류돼 연간 자동차세다 2만8500원이다. 

시저 톨레도 한국지엠 영업·서비스·마케팅 부문 부사장은 "콜로라도는 천편일률적이었던 국내 자동차 시장에 다양한 세그먼트로의 확장을 알리는 기폭제가 될 것"이라며 "고객이 쉐보레 제품을 통해 다양한 삶을 경험하고 그 진정한 가치를 일깨우게 하는 쉐보레의 브랜드 가치를 대표하는 모델로 자리잡을 것이라 확신한다"고 밝혔다. 

/지피코리아 김기홍 기자 gpkorea@gpkorea.com, 사진=한국지엠